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0:3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한해운, GS에너지 원유 운송 초대형 유조선 명명식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9-10 16:59

▲ 10일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 야드에서 대한해운 발주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 명명식이 개최됐다.ⓒ대한해운
SM그룹의 해운 계열사 대한해운은 9일 전남 영암군 현대삼호중공업에서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 '에스엠 비너스'호의 명명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우오현 SM그룹 회장과 김칠봉 대한해운 부회장,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사장, 이상균 현대삼호 사장 등이 참석했다.

선박 밧줄을 끊는 대모로는 허용수 대표 부인인 정혜신 여사가 나섰다. 이 선박은 5년간 GS칼텍스의 원유를 한국까지 운송할 예정이다.

대한해운은 지난 1976년 전용선 사업을 시작한 이래 GS칼텍스와 처음으로 2척의 원유 운송 장기계약을 체결했다. 액화천연가스(LNG), 철광석, 석탄, 니켈, 자동차 운송에 더해 원유 운송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한 것이다.

우오현 회장은 "SM그룹 해운3사 대한해운·대한상선·SM상선이 노력해 세계적 해운 그룹으로 그 위상을 떨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