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00: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조강생산 누계 10억톤 달성

1973년 첫 쇳물 생산 후 46년 만에 이룬 성과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10-03 20:37

▲ 박태준 포스코 창업주(가운데)가 지난 1973년 6월 9일 포항제철소 1고로에서 첫 쇳물을 생산한 후 관계자들과 만세를 부르고 있다.ⓒ포스코
포스코(회장 최정우)는 3일 조강생산 누계 10억톤을 달성했다.

지난 1973년 6월 9일 포항제철소 1고로에서 첫 쇳물을 생산한 지 46년 만에 달성한 위업이다.

글로벌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고 공급과잉이 심화되는 가운데 이룬 성과라 더욱 의미가 깊다.

조강생산 10억톤은 지구에서 달까지 거리인 38만km를 두께 2.5mm, 폭 1219mm인 철판(열연코일)으로 54번 왕복할 수 있다.

중형자동차로는 10억대,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롯데월드타워는 2만여개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1억톤에서 5억톤을 달성하는 데는 32년이 걸렸지만 끊임 없는 기술 개발과 설비 합리화를 통해 추가 5억톤은 14년 만에 달성했다.

포스코 광양·포항제철소는 현재 단일제철소로 조강생산 세계 1, 2위다. 자동차 외판용 고강도 도금강판 및 태양광 구조물용 합금도금강판, 극저온용 고망간강 등 국내외 핵심산업에 고품질 철강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밖에도 양질의 철강재를 기반으로 강재를 활용한 용접기술 및 엔지니어링 등 솔루션을 함께 제공해 인천국제공항 및 롯데월드타워, 2만30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등 각 분야에 기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