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00: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감 증인 철회에 한숨 돌린 아우디폭스바겐

당초 18일 환노위 종합감사 출석 예정이었으나 여야 합의 '철회'
SUV 대공세 및 대규모 사회공헌활동 고삐···신뢰 회복 '박차'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10-04 10:33

▲ 아우디폭스바겐 로고 ⓒ한국수입차협회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에 대한 국감 증인 채택이 철회된 것으로 확인됐다. 배출가스 문제 등으로 최근 5년간 국감 단골 손님이었던 아우디폭스바겐은 올해 증인 철회로 한숨을 돌리는 분위기다.

4일 국회와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자동차 배출가스 조작과 관련해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그룹 사장과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앞서 환경부가 발표한 요소수(경유차 엔진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을 분해하는 화학 물질) 분사량 인위 조작 문제에 대해 따져 묻기 위함이었다.

지난 8월 말 환경부는 올해 8월 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포르쉐코리아가 국내에 수입·판매한 유로6 경유차량 8종, 총 1만261대에 요소수 분사량 감소로 질소산화물을 증가시키는 배출가스 불법조작이 있었다고 최종 발표했다. 환경부는 해당 차량에 대한 인증취소 및 결함시정 명령, 과징금 사전통지 및 형사 고발을 진행했다.

이에 여야는 오는 18일 환경부 종합감사에서 두 명의 대표를 불러 배출가스 조작과 관련해 신문을 계획이었으나 지난달 말 이를 철회했다.

국감장에 불러 배출가스 조작 문제를 질타하기엔 참작할 부분이 있었다는 것이 여야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환노위 여당 관계자는 "국감 준비하면서 조사를 해보니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환경부에 선(先)신고를 했고 시정조치도 적극적이어서 부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야당 관계자도 "조작이라고 하기엔 참작할 부분이 있어 국감에 부르긴 무리한 측면이 있다고 봤다"며 "여야 합의로 증인에서 뺐다"고 했다.

올해 국감에 출석할 경우 최근 5년간 3번 출석이라는 진기록을 세우며 오명을 쓸 뻔 했던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이번 철회로 한 숨을 놓게 됐다.

아우디폭스바겐은 2015년 디젤 게이트 이후 소비자 신뢰 회복을 위해 대대적인 사회공헌활동과 신차 출시를 병행하고 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8월 말 'SUV 대공세'를 선언하고 현재 사전계약이 진행 중인 2020 티구안을 비롯, 티구안 올스페이스, 콤팩트 SUV 티록, 대형 SUV 투아렉, 풀사이즈급 SUV 테라몬트를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또 파사트 GT 및 제타와 인기 해치백 모델인 골프의 8세대 모델, 전기차 모델까지도 투입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아우디는 최근 패스트백 A5와 대형 SUV Q7를 잇따라 출시한 데 이어 A6 풀체인지 모델에 대한 사전계약을 이달 중순부터 실시할 계획이다.

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향후 3년간 사회공헌활동에 100억원을 투자하겠다"며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