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2일 17: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인천공항 어찌되나?

신동빈 회장 뇌물공여 혐의 유죄 인정돼 면세점 특허 취소 관심
인천공항 입찰, 시장점유율 회복 위해 사활걸 듯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9-10-22 14:55

▲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월드타워점 특허 취소와 인천공항 재입성 여부 등 산적한 리스크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대법원이 지난 17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신규특허를 위해 뇌물공여한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면서 사업권이 취소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 연말 예정된 인천공항 입찰 역시 롯데면세점이 재선정된다는 보장이 없는만큼 업계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난 17일 신 회장의 뇌물공여 혐의에 대해 K스포츠 재단에 70억원을 건넨 것이 면세점 특허 재취득과 관련한 대가를 인지하면서 지원했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 관세청의 판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롯데는 K스포츠 재단 지원에 대해 사회공헌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며, 월드타워점 선정은 정당한 심사를 거쳤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관세법 178조 2항인 '운영인이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특허를 받은 경우' 특허를 취소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취소 명분이 확실하다는 쪽에 무게를 싣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 관세청은 (뇌물공여)문제가 확실해지면 즉시 특허를 취소하고, 롯데면세점도 특허를 반납해야 한다고 했었기 때문에 반납하는게 맞다"면서도 "고용문제 등 부담을 느끼고 있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은 15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이에 대해 관세청은 대법원의 판결문을 면밀히 검토해 법률 검토 등을 거쳐 면세점 특허 취소를 결정할 방침이다.

연말 진행될 인천공항 제1터미널 입찰도 롯데 입장에선 중요한 사안이다. 인천공항은 세계 면세점 매출 1위 구역이기도 하고 잃어버린 시장점유율 회복을 위해서라도 사활을 걸어야하는 입찰이기 때문이다.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 사업권 8개 구역에 대한 입찰은 오는 12월 진행될 예정이다.

그러나 이마저도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지난해 관세법 개정으로 최대 10년간 운영이 가능해지고 임대료도 완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벌써부터 면세업계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양상이다.

롯데면세점 입장에서 추락한 시장점유율 회복을 위해서라도 재입성을 해야하는 입장이다. 롯데면세점은 높은 임대료를 이유로 인천공항에서 철수하며 시장점유율도 42%에서 39%까지 내려앉았다. 경쟁사인 신라와 신세계가 점유율을 각각 30%와 18%까지 늘리며 롯데를 뒤쫓고 있는 상황이다. 독보적인 1위에서 시장점유율이 떨어지며 자존심을 구긴 셈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면세점 특허가 취소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인천공항 입찰과 관련해선 연말 공고가 뜨면 내용을 확인 후 입찰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