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7일 18: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DB손보, 참좋은훼밀리플러스 종합보험 출시

업계 최초 뇌전증 및 심근병증 진단비 최대 1000만원까지 보장
전립선비대증·녹내장·특정망막질환진단비 등 신담보 개발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11-05 21:21


D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정남)은 장기간병요양 5등급, 뇌전증 등 업계 최초 6종의 신보장영역을 발굴해 기존 보장을 한층 강화한 새로운 종합보험인 '참좋은훼밀리플러스+ 종합보험'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첫 번째 신규 보장으로 노인장기간병 5등급을 보장하는 '장기간병요양진단비(1-5등급)'를 탑재했다. 국가에서는 노인장기요양보험법에 따라 장기요양급여에 관한 사항을 규정해 등급에 따라 노후의 건강증진 및 생활안정을 도모하고 부담을 덜어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2014년 7월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개정으로 1~3등급으로 운영하던 노인장기간병등급 3등급이 3, 4등급으로 분리 및 5등급이 신설됐다. 5등급은 치매환자로서 장기요양인정점수가 45~51점인 경우 판정받을 수 있다. 기존 업계에서는 1~4등급을 보장하는 진단비는 판매 중이나 5등급에 대해서는 보장공백이 존재했다. 이에 5등급을 보장하는 장기간병요양진단비를 개발해 보장공백을 해소했다.

두 번째 신담보는 '뇌전증진단비'로 흔히 간질로 알려진 뇌전증을 최대 1000만원까지 보장한다. 최근 3개년 평균 14.4만명이 앓고 있는 뇌전증은 치매, 뇌졸중과 함께 3대신경계 질환에 포함되지만 국가에서 보장하는 4대 중증질환에 포함되지 않아 환자 본인의 치료비 부담이 상당한 수준이다. 이에 신규 개발된 뇌전증진단비를 통해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자 했다.

아울러 전립선비대증을 보장하는 '전립선비대증진단비', 눈 관련 질환을 보장하는 '녹내장진단비'와 '특정망막질환진단비', 심장질환 보장 강화를 위한 '심근병증진단비'를 새롭게 탑재했다.

뇌전증, 전립선비대증, 녹내장, 특정망막질환, 심근병증 질환은 수술 이외에도 시술, 약물 및 주사 등의 치료방법이 사용되고 있으나 기존 담보는 '수술시'로 제한돼 있어 보험금을 받을 수 없었다. DB손해보험에서 이번에 개발한 진단비 담보는 진단시 보험금을 지급함으로써 고객의 실질적 치료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판매하던 담보들의 보장범위도 강화했다. 질병1~5종수술비는 소화기계, 비뇨기계 및 제왕절개까지 보장받을 수 있도록 보장범위를 확대했고, 업계 최다 수준인 77대질병수술비 개발을 통해 수술비 경쟁력을 더욱 높였다.

질병후유장해(20~100%), 요로결석진단비, 통풍진단비 등도 새롭게 추가돼 이번 DB손해보험 참좋은훼밀리플러스+ 종합보험에는 총 20종의 신담보가 탑재됐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참좋은훼밀리플러스+ 종합보험이 고객에게 필요한 신규 위험을 보장하고, 기존 담보들의 보장은 더욱 강화돼 업계 최고수준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