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5일 17: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硏 "내년 반도체 경기 회복, ICT 산업 반등"

"국내 경기 회복시키기 위한 신중한 경제 정책 요구"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9-11-17 15:03


내년 반도체 경기가 회복하면서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경기가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7일 '2020년 주요 산업별 경기 전망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내년 반도체 경기 회복이 예상됨에 따라 ICT 산업은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ICT 생산은 올해 12.0% 감소(이하 전년 대비), 내년 2.0% 증가로 전망했으며 수출은 올해 19.2% 감소, 내년 5.1% 증가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이런 전망의 근거로 기저효과, 글로벌 불확실성 완화, 5세대 이동통신(5G) 본격 도입 등을 꼽았다.

내년 반도체는 낸드플래시 중심으로 가격이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5G·클라우드 컴퓨팅·사물인터넷(IoT) 투자 증대에 힘입어 수요가 회복하고 시스템 반도체의 성장도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스마트폰은 중저가 제품 확대, 폴더블·프리미엄폰 카메라 경쟁 등의 요인, 디스플레이 패널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시장 확대가 회복에 주효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기계산업은 수주가 올해 6.5% 감소했지만 내년에는 3.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방 산업인 ICT 산업의 회복과 설비투자 플러스 전환 등의 영향이다.

신규수주량 기준 올해 50.4% 감소를 기록한 조선업은 내년 37.5% 증가로 반등할 전망이다. 다만 개선 강도가 크지는 않을 것으로 연구원은 예상했다.

올해 전년보다 6%(건설수주액 기준) 줄어든 건설업은 내년에도 2% 감소하며 침체를 이어갈 것으로 봤다.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확대 등으로 공공·토목 수주는 증가하겠지만, 민간·건축 수주는 소폭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원은 "대외 불확실성이 국내 경제로 전이되는 것을 차단하고 국내 경기를 회복시키기 위한 신중한 경제 정책이 요구된다"며 "민간 경제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 기업 환경 개선에도 정책 비중을 높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