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0일 15: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리 보는 CES2020…"기존 시장 뒤흔드는 기술 엿본다"

디지털 치료법·차세대 교통수단·식품의 미래·안면인식·로봇
"기술 통한 '파괴적 변화' 이끄는 새로운 성장 시대"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11-21 06:00

▲ ⓒCTA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대의 소비자 전자제품 박람회 CES2020를 앞두고 CES 주최 기관인 미국 소비자 기술협회(CTA)가 내년 주목할 5가지 기술 트렌드를 발표했다.

CTA는 기술이 촉매가 되어 기존 시장의 판도를 완전히 뒤흔드는 파괴적 변화로 가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1일 코트라(KOTRA)에 따르면 CTA는 내년 1월 CES 행사에서 다루게 될 '2020년을 대표할 5가지 기술 트렌드'로 △디지털 치료법 △차세대 교통수단 △식품의 미래 △안면인식 기술 △로봇의 발전을 꼽았다.

CES 현장에서는 각 트렌드별 관련 쇼케이스 및 프로그램 등을 다양하게 구성해 이를 직접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디지털 테라퓨틱스(치료법)의 무궁무진한 활용 가능성이다. 지금까지는 환자가 건강 관련 목적으로 기술에 연결되거나 이를 활용하는 것을 포괄적으로 의미하는 '디지털 헬스 케어'를 중심으로 기술이 발전했다면 이제는 디지털 테라퓨틱스에 초점이 맞추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디지털 테라퓨틱스란 의학적인 장애나 질병을 예방·관리·치료하기 위해 소프트웨어를 통해 환자에게 직접적인 '치료적 개입'을 제공하는 독립적인 기술 분야를 의미한다.

CES에서는 최신 기술을 적용한 디지털 치료 플랫폼이 선보일 예정이며 특히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을 통해 가상의 공간에서 치유의 과정을 경험하게 해 사용자의 긍정성과 치유의 감각을 극대화시키는 디지털 치료법이나 가벼운 진동으로 뇌를 진정시켜 두통이나 복통과 같은 증상을 완화해 주는 웨어러블 기기 등이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차세대 교통수단의 핵심은 공중 비행 차량과 자율 주행 기술이다.

헬리콥터와 드론의 하이브리드 형태인 수직 이착륙 공중 차량(VTOL)을 활용한 비행 택시 산업이 우버를 필두로 급성장하고 있다. 이는 자율주행차·전기차·센서·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배터리·차량 간 연결 등의 기반 기술 발전에 힘입어 가장 주목할 기술 분야 중 하나가 될 것으로 CTA는 내다본다.

이번 CES에서는 차세대 교통수단에 대한 다양한 세션들을 포함해 각종 항공우주 및 운송 업계와 기술 관련 기업들이 우리의 이동수단을 어떻게 혁신시키는지에 대해 더욱 심도 있게 다룰 예정이다.

식품 관련 기술은 식품의 생산자와 유통자, 소비자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를 변화시키고 있다. 식품 분야와 기술의 관계가 밀접해지는 만큼 지난 CES 행사에서도 새롭게 참여한 식품 기업들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었다.

CES 2020에서는 식량 및 식품 생산, 농·축산물, 도시 농업 분야의 다양한 기업들이 참여할 전망이며 최신 기술과 접목된 신제품 및 식품 기술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안면인식 기술은 지난 CES에서도 흥미 있게 다루어진 분야로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사용자의 연령·성별 및 감정까지 파악할 수 있는 안면인식 시스템이나 안면인식 기술을 탑재한 비디오 초인종 등 다양한 관련 제품들을 다뤘다.

이번에도 소비자 특성을 분석하고 매장 내 멤버십 프로그램의 손쉬운 운영에 도움을 주는 리테일 분야 안면인식 기술에서부터 가정이나 기업에서 철저한 보안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안면인식 플랫폼까지 다방면의 안면인식 기술 활용 사례를 선보일 예정이다.

로봇과 로봇 기술은 매년 CES에서 다루는 단골 주제이다. 최신의 머신 러닝, 센서, 데이터 연결성 등과 같은 근원적인 기술의 뒷받침으로 한층 더 성장한 로봇 도우미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은정 미국 로스앤젤레스무역관은 "CES 2020에서 주목할 5대 기술 트렌드는 AI, VR, 5G 등 선도적인 기존 기술들의 혁신을 디딤돌 삼아 더욱 심화된 발전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며 "IT 기술을 보유한 우리 기업들도 이를 염두에 두고 미국 소비자 기술 시장에 문을 두드린다면 긍정적인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