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아차, 올해 '무파업' 임금협상 타결···13일 찬반 투표

신임 노조 집행부와 교섭 2주일 만에 합의 도출
노사, 車산업 급변 대비 '미래발전위원회' 운영키로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12-10 19:29

▲ 기아차 서울 양재동 본사 사옥 ⓒ데일리안 포토

기아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10일 기아차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최준영 대표이사 부사장과 최종태 신임 노조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경기 광명시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6개월 여에 걸친 올해 노사협상에서 무파업으로 잠정합의안를 이끌어냈다. 노사는 지난 6월 13일 상견례 이후 매주 2~3회 교섭을 실시했으나 노조 집행부 임기 만료에 따라 새 노조 집행부 선거가 진행되면서 지난달 26일 교섭을 재개했다.

노사가 교섭 재개 2주일 만에 합의점을 도출한 것은 안팎으로 어려운 경영환경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자동차산업의 구조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연내 임금협상을 마무리할 필요가 있다고 서로 공감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잠정합의안 주요 내용은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 및 격려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이다.

노사는 완성차 생산라인 근무자의 사기증진을 위해 라인수당을 일부 올리는(S급 5000원 인상) 데에도 합의했으며 사회공헌기금 30억원을 출연하기로 하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도 의견 일치를 봤다.

아울러 노사는 자동차산업의 대전환과 산업 생태계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 필요성을 함께 인식해 '고용안정과 미래생존을 위한 미래발전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잠정 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 투표는 오는 13일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