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30일 13: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벤츠, 국내 스타트업 서비스 경진대회 '스타트업 해커톤' 개최

11일부터 3일간 신사동 'EQ 전시관'서 진행
9개 유망 스타트업 '기술 대결'···우승 시 벤츠와 협업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12-11 15:25

▲ 필립 나이팅 다임러 그룹 오픈 이노베이션 총괄이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개막식에서 키노트 스피치를 하고 있다. ⓒ벤츠 코리아

▲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운전석 쪽)이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참가자들과 함께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1일부터 총 3일간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행사를 신사동 가로수길 EQ Future 전시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는 13일까지 48시간 동안 진행되는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모빌리티 분야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및 오픈 이노베이션 확산을 위해 마련했다.

총 40개 스타트업이 예선을 거쳐 △모빌리티 △UX(사용자 경험, User Experience) △정비 △충전 △소셜 분야 등의 커넥티드 기술 개발 9개 팀이 참여해 미래 혁신 모빌리티를 위한 열띤 경쟁을 펼친다.

이번 경진대회의 우승팀에게는 소비자 혜택과 기술 실현 가능성, 커넥티드카 사업화 검토를 거쳐 메르세데스-벤츠 서비스에 실제 도입을 추진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다. 또 중기부 장관상과 함께 중기부에서 2억원의 사업 자금이 제공된다.

대회 첫날인 이날에는 개회식이 열렸다. 강남 신사동 가로수길에 지난 10월 개관한 EQ Future 전시관에서 개최된 개회식에는 김학도 중기부 차관,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대회에 출전하는 참가 스타트업이 참석했다.

실라키스 벤츠 코리아 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전략을 선보이기 위해 마련된 이 곳 EQ Future 전시관에서 미래를 이끌 새로운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스타트업 해커톤 행사가 개최되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오픈 이노베이션의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스타트업 팀들의 열정과 선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크리스티안 디크만 메르세데스-벤츠 R&D 코리아 센터 상무는 "참가 스타트업에게 API(응용 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부터 우리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까지 제공되기 때문에 스타트업은 실제 제품 환경에 적용될 아이디어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참가 스타트업과 함께 협업할 수 있는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자율주행의 출현으로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다양한 신서비스가 개발되는 커넥티드카 시장은 스타트업에게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중기부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유망 스타트업의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와 관련 제품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대회 예선을 통과한 기업은 총 9개다. 더스윙, 윌위아, 소프트베리, 스쿨버스, 웨어로보, 인더핸즈, 코클리어 AI(COCHLEAR AI), 차지인(CHARZIN), 원투씨엠(12CM) 등니자.

9개 스타트업 기업은 EQ Future 전시관에 마련된 공간에서 3일에 걸쳐 개별 아이디어 발굴 및 서비스 개발 경합을 벌이고 멘토링, 특강, 네트워킹 등도 함께 진행한다. 대회 마지막날인 13일 오후에는 예선 통과팀의 결과물을 발표하는 엑스포데이를 거쳐 최종 우승팀에 대한 시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EQ Future 전시관은 지상 2층 규모(총 300평)로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메르세데스-벤츠의 비전과 전략을 공유하고,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및 솔루션을 소개하는 등 메르세데스-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을 선보이고자 마련됐으며, 오는 1월 19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