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스타벅스, 리저브 음료 전년대비 70% 성장

현재까지 누적 판매 600만잔 넘겨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9-12-19 09:07

▲ ⓒ스타벅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프리미엄 스페셜티 커피인 리저브가 전년 대비 70% 이상 판매 성장을 거두며, 올해 현재까지 누적 판매 600만잔을 넘어섰다고 19일 밝혔다.

스타벅스 리저브는 전 세계적으로 극소량만 수확해 한정된 기간에만 경험할 수 있는 희소성과 특별함을 자랑하는 스페셜티 커피다.

고객이 직접 원두와 추출방식을 선택할 수 있어 개인의 취향에맞게 커피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스타벅스 리저브 음료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연중으로 상시 판매되는 리저브 음료도 매년 꾸준히 출시되고 있다.

올해 역시 에스프레소를 얼음과 같이 쉐이킹한 후 핸드메이드의 부드러운크림을 올린 ‘사케라또 비안코 오버 아이스’와 에스프레소와 진한 다크 초콜릿 풍미가 어우러진 ‘다크 초콜릿 모카’ 2종이 출시되며, 고객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이처럼 리저브 음료의 지속적인 판매 성장은 새롭고 다양한 형태의 국내 고객 맞춤형 스타벅스 리저브 음료가 출시, 고객들의 스페셜티 커피 경험 역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분석된다.

스타벅스 리저브 바 매장 역시 고객 접점에서 스타벅스 리저브만의 특별한 커피 경험을 전달하고자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스타벅스는 오는 20일 새로운 리저브 바 매장인 ‘여의도역R점’과 ‘대전중앙로R점’을 오픈한다. 올해 연말까지 총 62개의 리저브 바 매장을 운영한다는 구상이다.

스타벅스는 지난 2014년부터 국내 스페셜티 경험 확대를 위해 리저브 음료를 선보인 데 이어, 지난 2016년부터는 독립된 리저브 전용 바를 갖추고, 다양한 리저브 원두와 숙련된 바리스타, 리저브 전용 추출 기구 등 기존 매장과 차별화된 프리미엄 커피 경험을 전달하는 리저브 바 매장을 운영 중이다.

2018년까지 누적 44개의리저브 바 매장을 운영한 데 이어, 올해 18개의 매장을 추가로 오픈하며 총 62개의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이는 120개의 리저브 바 매장을 운영하는 중국 다음으로 많은 숫자이며, 미국 35개 매장과 일본 6개 매장에 비해서도 많아 국내 스페셜티 커피에 대한 고객 수요가 높음을 알 수 있다.

박현숙 스타벅스 카테고리 총괄부장은 "스타벅스 리저브 음료는 시즌마다 각기 다른 원산지의 원두로 출시하며 다양한 리저브 커피 경험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꾸준히 사랑 받고 있다"며 "향후에도새로움과 특별함을 전달할 수 있는 리저브 음료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스타벅스 리저브만의 프리미엄 경험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