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3일 09:4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부 "우한폐렴 경제 영향 최소화하겠다"

김용범 기재부 차관 "우한 폐렴 우려로 변동성 확대"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20-01-22 14:15

▲ ⓒ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우한 폐렴 동향을 모니터링하며 우리 경제에 미칠지 모를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22일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주재한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발생해 우리나라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과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국내외 금융시장은 미국·이란 간 군사적 긴장이 줄고 미국과 중국도 1단계 무역 합의에 최종 서명하는 등 투자 심리가 개선되면서 안정세를 보였으나 세계보건기구(WHO)가 긴급 위원회를 소집하는 등 '우한 폐렴' 우려로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러나 사상 최고 수준의 외환보유액 등 대외건전성이 견고하고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20bp(0.01%포인트) 초반의 낮은 수준을 유지하는 등 신인도가 확고하다"며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도 신속히 대응하는 만큼 막연한 불안감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작년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보다 2.0% 증가한 데 대해선 "글로벌 교역과 성장 둔화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주요 선진국과 비교해 양호한 결과를 달성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실물경제와 관련해서는 세계 경제가 작년 대비 개선될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가 완만히 증가하고 설비투자가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으며, 반도체 가격 상승 등에 따라 수출도 점차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경기 반등 모멘텀의 확보와 확산에 총력을 다해 올해 목표인 2.4% 성장을 반드시 달성하겠다"며 "3대 분야 100조원 투자 등 전방위적으로 투자를 촉진하고, 성장잠재력 제고도 범부처 차원에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