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7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한항공, 지난해 정시도착률 80.3%로 세계 9위

전년 대비 7.1%p 향상…아태 항공사 중에서는 상위 5위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20-01-23 18:04

▲ 대한항공 운항 정시율 세계 9위ⓒ대한항공

목적지까지 약속한 시간에 도착한 비율을 나타내는 항공사 정시도착률 순위에서 대한항공이 세계 9위를 차지했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항공사 및 공항 평가 기관인 '시리움'(CIRIUM) 및 플라이트스탯츠(flightstats)가 이날 발표한 '2019년 정시율' 조사에서 글로벌 항공사 중 상위 9위를 기록했다. '아시아태평양 항공사' 중에서는 상위 5위를 차지했다.

시리움은 계획된 시각 15분 미만으로 도착한 국제선 및 국내선 항공편 숫자를 전체 운항 수로 나눠 백분율을 산출, 정시율 순위를 매긴다. 운항 항공편 숫자, 공급석 등을 기준으로 '글로벌 항공사' 부문은 세계 항공사의 상위 10%, 아시아태평양 항공사는 지역 내 상위 20% 항공사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

대한항공의 2019년 정시율은 80.3%로 전년 정시율 73.2%에서 7.1%P 향상됐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7월 같은 평가 기관에서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정시율 조사에서 정시율 80.4%로 전년 동기 70.3%에서 큰 향상을 보이며 글로벌 항공사 중 13위를 차지한 바 있다.

정시율(정시도착률)은 항공편 운항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다. 운항 정시율이 높아졌다는 것은 운항의 기본인 정비와 안전 관리뿐 아니라 항공기 스케줄을 더욱더 철저하고 과학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뜻으로, 대한항공은 자사의 정시율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내 항공 교통량의 급격한 증가, 혼잡한 인접국 항로 등 어려운 주변 상황에도 불구하고 정시율이 개선되고 있는 것은 과학적인 스케줄 운영, 철저한 예방 정비와 안전 관리 노력 등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측은 "안전운항을 최우선 목표로 지향하면서 고객과의 약속인 정시율을 높이기 위해 운항, 정비, 여객, 조업 등 전 부문에서 개선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