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명호 예탁원 신임 사장 "노조 제안 공개 토론회 수용"

"진정성 가질 것…직원 목소리 듣는다"
노조, 29일 주총서 사장 선임 이의 제기
신임 사장 역량 검증 위한 공개 토론회 요구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등록 : 2020-01-30 17:35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신임 사장이 노조가 제안한 전직원 공개 토론회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내놨다.

30일 예탁결제원은 29일 개최된 임시주주총회에서 이명호 전 민주당 수석전문위원을 22대 사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신임 사장은 금융위원회 승인을 받아 공식 취임한다.

이날 주주총회에 참석한 예탁결제원 노조는 사장 선임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고 신임 사장 역량 검증을 위한 공개 토론회를 요구했다.

이명호 신임 사장은 "우선 자본시장 핵심서비스 회사인 예탁원의 사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그간 금융위원회 등정책당국에서의 지식과 경험을 살려 예탁원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피력했다.

노조가 요구한 공개토론회와 관련해 이 사장은 "이를 받아들일 것"이라며 "진정성을 갖고 노조와 직원 목소리에 귀기울이겠다"고 소통 의사를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