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손보, 2020년 영업이익 1135억원 가이던스 제시

상품 포트폴리오 전면 개편, 인건비 등 비용 축소, 업무효율화로 사업비 절감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20-01-31 18:15

롯데손해보험(대표이사 최원진)은 31일 영업실적 전망 공시를 통해 2020년 매출액(원수보험료) 2조1577억원·영업이익 1135억원, 2021년 매출액 2조1848억원·영업이익 1427억원, 2022년 매출액 2조2949억원·영업이익 1867억원을 목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는 중장기 가치 및 수익성, 성장성 제고를 위해 보험상품 포트폴리오를 전면 개편하고, 인건비 등 비용 축소와 업무효율화를 통해 사업비를 절감함으로써 영업이익을 흑자 전환시켜 2020년 1135억의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손해보험은 지난해 10월 빅튜라(유)로 최대주주가 변경된 이후, 회사의 중장기 가치 제고를 위해 신계약가치를 핵심 지표로 선정하고 보험상품 포트폴리오를 전면 개편했다. 손해율 안정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과 더불어 장기보장성보험 비중 확대를 통한 성장성 향상을 위해서다.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내부 보고단계 축소, 조직 슬림화(265조직→155조직), 임원수 축소(24명→20명)를 단행했으며, 지난해 12월 명예퇴직을 실시해 향후 매년 36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사측은 예상했다.

지난해 10월 대주주인 빅튜라(유)와 호텔롯데를 대상으로 3750억원의 유상증자를 제3자 배정방식으로 완료했고, 12월에 8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를 발행해 재무안정성을 강화했다. 향후 필요 시 추가적인 자본확충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방침이다.

고객경험 혁신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월부터 콜센터의 운영시간을 평일 밤 9시까지 확대하고 토요일과 일요일에도 콜센터를 운용한다. 올해 중 순차적으로 8가지 고객경험혁신 방안을 시행해 나갈 계획이다.

롯데손보 관계자는 "현재 롯데손해보험은 회사의 비전을 담은 중장기 사업계획에 따라 차질 없이 체질 개선을 진행하는 중"이라며 "보험서비스제공, 자산운용, 내부관리 등 전 영역에서 질적 성장과 고객경험혁신을 이루어내는 차별화된 보험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