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3일 11: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로나19 피해기업 사흘간 6000여건 문의…201억 지원

손병두 부위원장 "필요한 지원 제때 받을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 기울여야"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20-02-13 09:46

▲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13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대책 발표 이후 3일간 금융감독원,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에는 약 6000건의 코로나19 피해 관련 문의가 접수됐다.

업종별로는 숙박, 여행, 음식점, 도·소매(의류), 레저, 키즈카페, 학원, 세탁소, 헬스, 피부관리실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영위업종이 많았으며 신규 대출·보증에 대한 문의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정책금융기관은 지난 7일 이후 코로나19 관련 피해기업에 총 201억원(96건)의 지원을 실시했다.

신규대출 18억원(10건), 만기연장 25억원(9건)이 지원됐으며 보증비율·보증료가 우대되는 신규보증으로 36억원(17건), 피해기업·피해우려기업에 대한 기존 보증의 만기연장은 118억원(56건)이 이뤄졌다.

은행권은 4건(총 4억원 규모)의 신용장에 대한 만기를 연장하고 23개 피해기업의 신규대출·만기연장 등에 106억원을 지원했다.

카드업계는 영세가맹점에 대해 금리·연체료 할인 등 25억원(289건) 규모의 혜택과 무이자할부,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에 1.7억원(47건)을 지원했다.

금융당국은 금융권의 이행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필요한 기업에 자금지원이 신속·원활히 이뤄지도록 하고 코로나19의 진행경과 및 기업의 자금수요 등을 면밀히 파악해 필요시 추가적인 자금지원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대출금리 인하, 보증비율 확대, 보증료율 감면 등 약 2조원 규모의 정책금융자금을 신규 공급하고 기존 대출과 보증에 대해서는 최대 1년간 만기를 연장할 것"이라며 "각 기관에서는 지원 프로그램이 제대로 홍보되지 않거나 지점방문 등 접근성이 제한돼 필요한 지원을 받지 못하는 분들이 없도록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