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2일 14: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29번 환자'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

의료진·병원 직원 36여명 자가격리 조치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20-02-16 15:19

▲ ⓒ연합뉴스
국내 29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현재 폐쇄됐다.

고대안암병원은 환자를 진료한 의사를 포함해 의료진과 병원 직원 36여명에 대해서도 자가격리조치를 했다. 당시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10명 이내로 파악됐다. 이들도 현재 격리 상태다.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는 전날 오전 11시 46분께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방문했다. 이후 엑스레이 검사에서 폐렴이 확인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병원은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확인되자 즉각 보건당국에 신고하고, 응급실을 폐쇄했다. 이 환자는 응급실 방문 당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없어 선별진료 대상은 아니었다.

응급실 폐쇄 시점은 이날 새벽께로 알려졌다. 폐쇄 직전까지 29번 환자가 응급실에 있었다면 12시간가량을 응급실에 머문 셈이어서 병원 내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다.

당시 응급실에는 주말이라 환자가 많지 않았고, 베드(침상) 1개마다 커튼(가림막)이 처져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9번째 환자는 해외방문 이력이 없다. 이 환자는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와는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서울대병원)에 격리됐으며, 보건당국은 감염경로와 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