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2일 15:4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배달의민족,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위해 50억원 기금 조성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20-02-16 14:55

▲ 우아한형제들은 16일 서울 종로의 한 호텔에서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사진=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을 위해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한다.

우아한형제들은 16일 서울 종로의 한 호텔에서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우아한형제들은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이달 13일 이후 정책자금을 대출받은 외식업 소상공인들에게 이자의 절반을 기금 소진 때까지 지원한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자나 의심자의 방문으로 휴업을 해야 하는 소상공인에겐 해당 달의 배달의민족 광고비를 환불한다. 광고비 환불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오는 19일부터 '배민사장님광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또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손 소독제 7만5000개를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달의민족은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중기부는 연결자로서 연결의 힘을 상생의 에너지로 만드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