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30일 23: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인터, 미얀마 A-3 광구 추가 가스층 발견

2021년 정밀 분석작업 시작…쉐 가스전과 연계 개발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20-02-17 14:00

▲ 17일 A-3 광구 해상 시추선에서 진행된 마하-1 산출시험 장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얀마 A-3 광구 해상 시추선에서 마하(Mahar·미얀마語 '위대함') 유망구조 가스층을 발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실시한 마하 가스층의 산출시험에서 일일 약 3800만 입방피트 규모의 생산성이 확인됐다고 17일 밝혔다.

마하 유망구조는 수심 1000미터(m) 이상의 심해 지역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곳에서 지하 2598m까지 지층 내 가스 존재를 확인하는 탐사시추를 실시, 12m 두께의 가스층에서 생산성을 확인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21년 생산가능한 가스의 양을 확인하는 평가시추를 시행한다. 2년 간 정밀 분석작업을 거쳐 가스전 세부 개발 계획을 수립한다.

마하 유망구조는 쉐(Shwe) 가스전에서 남쪽으로 약 30km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가스전 생산설비와 연계 개발이 가능해 투자비를 절감하고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재 미얀마 가스전의 쉐, 미야(Mya) 2개 해상 가스전에서 가스를 생산, 중국과 미얀마에 판매중이다. 양 가스전은 지난해 과거 실적을 상회하는 2162억 입방피트를 판매하며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상 최대 영업이익인 6053억원 달성에 큰 기여를 했다.

쉐 가스전은 현재 2단계 개발을 진행 중으로, 2021년 추가 가스 생산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마하 유망구조에서 남동쪽으로 24km 떨어진 얀 아웅 민(Yan Aung Myin, 미얀마어로 '승리') 유망구조에 대한 탐사 시추도 계획 중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마하 유망구조는 쉐 가스전을 잇는 캐시카우가 될 것"이라며 "유망광구 탐사를 계속 추진해 포스코그룹 에너지 밸류체인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