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28일 14: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간편결제 고객 품어라…KB국민카드 '이지터치' 출격

MST·바코드·NFC·QR결제 모두 지원…오프라인 결제수단 니즈 충족
전통금융사 최초 간편결제 플랫폼 'KB페이' 구축…업계 판 주도할까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20-02-18 15:19

▲ KB국민카드 앱카드 '이지터치' 안내 이미지ⓒKB국민카드

KB국민카드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간편결제 시장 공략을 위해 본격적으로 고삐를 당겼다. 앱카드 오프라인 결제 수단을 하나로 모아 '이지터치'라는 브랜드로 통일했다. KB금융그룹 전 계열사를 연계하는 간편결제 플랫폼 'KB페이' 구축 작업에 앞선 고도화 작업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 앱카드는 △삼성페이 결제방식인 MST △바코드 결제 △NFC 결제방식 저스터치 △QR결제를 모두 지원하는 '이지터치' 서비스를 최근 시행에 들어갔다.

이지터치란 휴대폰을 가맹점 결제 단말기에 터치(Touch)해 쉽고(Easy) 간편하게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하는 서비스라는 뜻으로 명명됐다.

이로써 KB국민 앱카드는 오프라인 결제방식에 대한 니즈를 사실상 모두 충족할 수 있게 됐다. 금감원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오프라인 결제금액은 삼성페이 MST방식이 가장 비중(81.6%)이 높고, 그 다음이 바코드(12.3%) 순으로 나타났다.

저스터치(JUSTOUCH)는 국내 7개 카드사가 개발한 한국형 모바일 NFC 결제규격이다. NFC기능이 탑재된 스마트폰을 교통카드처럼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면 결제가 이뤄지는 방식이다. CU, GS25, 이마트24, 홈플러스, GS슈퍼마켓, 랄라블라 등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KB국민 앱카드는 이같은 간편결제와 핀테크 기반의 '올인원(All-in-One) 카드' 2가지로 핵심 기능을 단순화해 소비자들이 직관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주(主)거래 간편결제 수단으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기존 앱카드에서 구분됐던 바코드, NFC 결제에 가장 대중화되고 인지도 높은 삼성페이 MST를 추가해 그룹화했다"며 "이렇게 묶은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를 직관적인 느낌의 이지터치로 네이밍하고 결제 편의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오프라인 간편결제 부문에서 신한카드 '신한페이판(PayFAN)'의 자리가 위협받게 될 전망이다. 시장조사 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가 지난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오프라인 결제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간편결제 서비스는 삼성페이로 이용자가 전체 응답자의 24%를 기록했으며, 이어 카카오페이(7%)와 신한페이판(5%), KB국민 앱카드(4%) 등의 순이었다.

더 나아가 KB국민카드는 전통 금융사 최초로 간편결제 플랫폼 'KB페이' 구축에 나선다. 현재 시장우위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등은 모두 ICT(정보통신기술) 기업이 주도하는 서비스다.

KB페이는 간편결제 수단을 모두 지원하고, KB 자체적으로 토큰을 상용화해 해외에서도 결제 가능한 간편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오픈뱅킹과 같이 다른 사업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방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한 '앱카드 결제시스템 고도화' 사업을 공개 입찰에 부치고 이달 20일까지 제안서를 받는다.

KB국민카드의 간편결제 시장 공략은 지급결제 시장에서 주도권을 잃지 않기 위한 생존전략이기도 하다. 카드업계에서 선제적으로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향후 카드사가 비금융 간편결제 서비스업체에 대응하는 '공동전선'을 펼 때에도 판을 주도할 수 있게 된다는 분석도 나온다.

여신금융연구소는 "장기적으로 비금융 간편결제 서비스업체의 영향력이 커질수록 신용·체크 카드는 이들 업체에 탑재되는 여러 지급수단 중의 하나로 격하돼 지급결제시장에서의 카드사 주도권이 약화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디지털 경쟁력에서 확고한 차별성을 가져야 한다"며 "디지털 경쟁력 향상을 위한 미래 역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한편, 고객 접점과 상품 서비스 측면에서도 차별화를 이끌어 내는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