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10일 08:0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LG전자, 'AI'로 맞붙은 건조기 '경쟁'

삼성 '올인원 컨트롤' VS LG '스마트 페어링' 탑재
세탁기에서 건조기 조작 "AI가 알아서"...친환경 신제품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20-02-20 12:36

급성장하는 건조기 시장을 둘러싼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외부에서 빨래를 말리기 쉽지 않은 겨울철을 맞아 건조기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다.

앞서 양사는 AI를 탑재한 에어컨으로 한판 승부를 벌인 바 있다. 이번에는 향상된 AI 기능을 적용한 세탁기, 건조기로 또 한번 가전 시장 공략에 나섰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가정의 필수품이 된 세탁기와 건조기 신제품을 각각 출시했다. 양사 모두 소비자 개개인의 사용 습관에 맞춰 세탁과 건조를 알아서 해주는 인공지능(AI)을 탑재했다.

먼저, 포문은 연 것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소비자 개개인의 사용 습관에 맞춰 세탁과 건조를 해주는 인공지능(AI) 세탁기·건조기 '삼성 그랑데 AI'를 출시했다.

그랑데 AI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에 클라우드(Cloud) AI를 결합해 소비자의 사용 습관과 패턴을 스스로 학습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공지능 세탁기와 건조기다.

그랑데 AI는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뿐만 아니라 ▲안심 위생 ▲강력한 성능 등 소비자들이 세탁기와 건조기에 원하는 요소를 모두 갖췄다.

특히 그랑데 AI는 업계 최초로 세탁기 컨트롤 패널에서 건조기까지 조작할 수 있는 ‘올인원 컨트롤’ 기능을 선보였다.

세탁기에서 건조기 작동이 가능해짐에 따라 직렬 설치한 건조기 컨트롤 패널이 잘 보이지 않아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올인원 컨트롤이 적용된 모델은 ‘AI 코스연동’기능을 적용해 특정 세탁코스를 선택하면 여기에 맞는 건조코스를 자동으로 설정해 준다.

사용자가 자주 사용하는 코스와 옵션을 기억해 그 순서대로 컨트롤 패널에 보여주는 ‘AI 습관기억’ 기능도 새롭게 적용했다. 이 기능은 세탁과 건조를 할 때마다 일일이 코스를 설정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여 줘 편리하다.

또한, 그랑데 AI는 연간 1200만 건이 넘는 국내 소비자 사용 데이터를 미리 학습해 적용했을 뿐 아니라 쓰면 쓸수록 더 진화해 소비자의 사용패턴에 최적화된 코스를 추천해준다.

그랑데 AI 세탁기에는 ‘AI 맞춤세탁’ 기능도 탑재됐다. 세탁기가 빨래 무게를 감지해 알맞은 양의 세제를 자동으로 투입해주고, 센서가 오염 정도를 감지해 헹굼 횟수를 조절해 주는 등 전기, 물, 시간을 모두 절약해 주는 친환경 세탁을 구현했다.

이밖에 그랑데 AI 세탁기·건조기는 비 오는 날, 미세먼지 심한 날, 추운 날 등 날씨 변화에 따른 맞춤 코스도 제안해준다.

그랑데 AI 건조기는 먼지와 녹, 잔수 걱정이 없는 ‘3무(無) 안심’ 위생관리를 구현했다.

또한 그랑데 AI 건조기는 국내 최대 용량의 컴프레서와 열교환기 탑재로 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이를 통해 한 번에 순환할 수 있는 냉매량이 많아지고 9개의 정밀센서가 내부 온∙습도를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해 초고속 건조가 가능해졌다.

그랑데 AI는 색상 등 옵션에 따라 세탁기가 184만 9000원에서 194만 9000원, 건조기는 올인원 컨트롤 적용 모델 기준 189만 9000원에서 199만 9000천원으로 출시된다.

LG전자도 스팀으로 더 편리해진 건조기를 출시한다. LG전자는 20일 ‘트롬 건조기 스팀 씽큐(STEAM ThinQ)’ TV 광고를 시작하는 동시에 내달 4일까지 예약판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판매는 내달 5일부터다.

특히 LG 트롬 건조기 스팀 씽큐는 내달 선보일 인공지능 DD(Direct Drive)세탁기와 연동하면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인공지능 DD세탁기뿐 아니라 무선인터넷(Wi-Fi)이 탑재된 LG 세탁기라면 LG 씽큐(LG ThinQ) 앱을 이용해 신제품과 연동이 가능하다.

신제품은 연동된 세탁기로부터 세탁 코스에 대한 정보를 받아 건조 코스를 알아서 설정하는 스마트 페어링 기능을 갖췄다. 고객은 세탁기에서 건조기로 세탁물을 옮겨 전원을 켜고 시작 버튼만 누르면 된다.

스마트 케어 기능은 실외 온도에 맞춰 최적의 건조 옵션을 설정한다. 또 최근 5회 사용 패턴을 분석해 3회 이상 반복한 설정을 우선 선택한다.

LG 트롬 건조기는 4세대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기술 기반의 저온 제습 방식으로 건조한다.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는 냉매를 압축하는 실린더가 2개인 대용량 컴프레서를 탑재해 건조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높여준다.

LG 트롬 건조기의 콘덴서 자동세척 시스템은 사용자가 솔과 같은 도구로 콘덴서를 주기적으로 직접 세척해야 하는 수동세척 방식과 달리 건조 코스를 사용할 때마다 콘덴서를 자동으로 물로 씻어줘 편리하다. 고객이 원할 때 버튼만 누르면 콘덴서를 추가로 세척할 수 있는 콘덴서 케어 코스도 탑재했다.

LG 트롬 건조기는 전원만 연결하면 거실, 드레스룸 등 실내에 설치할 수 있다. 건조기 하단에 통돌이세탁기인 미니워시를 결합하면 세탁기와 건조기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에 특허 받은 트루스팀(TrueSteam) 기술을 적용했다. 100도(℃)의 트루스팀은 탈취와 살균은 물론 의류의 주름도 줄여준다. 트루스팀은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기존 LG전자 가전제품에 이미 적용돼 차별화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옷과 침구를 쾌적하게 관리할 수 있는 3가지 스팀 특화코스는 한국의류시험연구원(KATRI; Korea Apparel Testing & Research Institute)의 실험을 통해 땀냄새 등 옷감에 밴 냄새를 줄여주는 탈취성능을 검증 받았다.

'스팀 리프레쉬 코스'는 소량의 옷을 따로 세탁하지 않고도 옷감의 냄새를 줄이고 가벼운 구김을 완화시킨고 '침구털기 코스에서 스팀 옵션을 활용하면 집먼지 진드기를 없애면서 탈취까지 해줘 더욱 위생적이다.

또 '패딩 리프레쉬 코'에서 스팀을 적용하면 볼륨감을 복원하는 동시에 세탁하기 어려운 패딩의류의 냄새를 줄여준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차별화된 스팀기술로 더욱 편리해진 건조기가 차원이 다른 고객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