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인천공항 임대료 인하는 생색내기용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20-03-05 14:29

▲ ⓒ
"2009년 신종플루 사태 때도 임대료를 10% 인하해줬는데 지금은 훨씬 심각한 상황임에도 인하 대상에서 대기업은 제외시켰다. 형평성에도 어긋나고 역차별이다."

정부가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인하 대상에서 대기업을 제외하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인천공항 임대료에 5% 안팎에 불과한 중소 면세점에만 인하 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생색내기용일 뿐 아니라 형평성에도 어긋나다는 것이 불만의 주를 이루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총 1조761억원 중 대기업이 낸 임대료 비중은 91.5%(9846억원)에 달했다. 코로나19로 공항 면세점 매출이 60~70%가량 급감한 상황에서 임대료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은 대기업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다는 이들의 불만과 주장은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더 큰 문제도 있다. 높은 임대료를 내는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인력 구조조정이 불가피해지는 등 '긴축경영'에 돌입할 수 밖에 없다. 그렇게 되면 면세점에 입점해 있는 협력사들에 악영향이 돌아갈 수 밖에 없다. 결국 악순환을 피할 수 없게 된다.

대기업 면세업계 한 관계자는 "2월 한 달간 면세점 빅3가 벌어들인 매출이 1000억원인데 이 중 80%를 임대료로 내고 있다"며 "주요 면세점의 매출액이 반토막 난 상황을 고려해 임대료도 40%정도 감면해줘야 업체들도 감내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다른 대기업 관계자도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고객 자체가 없는 특수 상황이기 때문에 돌발변수를 반영해줘야하지 않냐"면서 "정부가 '상생'을 명분으로 중소기업 임대료 30%를 인하해준다는데 전체 임대료 비중에서 보면 얼마 되지 않아 '언론보도용'이라는 인상만 줄 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럼에도 인천공항공사는 임대료 지원대상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임차임에만 해당된다며 '대기업 인하 불과'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인천공항 면세점의 임대료 산정 방식은 사업자가 낙찰받은 임대료인 '최소보장액'으로 납부하는 방식이다.

이같은 행보는 최근 한국공항공사가 판매품목별 영업요율만을 적용해 임대료를 책정한 '영업료율' 방식을 김포공항에 도입한 것과도 상반된다. 더욱이 국제적으로 비교가 불가피한 싱가포르·태국·홍콩 공항의 정책과도 상이하다. 이들 공항들은 인천공항과는 다르게 코로나19 이후 모든 면세점에 임대료를 완화해 주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면세업계 전체가 어려움을 토로하는 현 상황을 심도 있게 분석하고 다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대기업 면세점에 대한 인하정책도 지금이라도 고려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이번 임대료 인하는 생색내기에 그칠 뿐이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