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4일 09: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공급 부족에 새 아파트 몸값 '쑥쑥'

광주·서울·대전·전남·부산 신규 공급 적어
5개 지역 집값상승률 전국 평균 웃돌아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20-03-23 06:00

▲ 전남 광양시에 들어서는 광양센트럴자이 조감도.ⓒGS건설
신규 아파트 공급이 뜸했던 지역에서 올해 분양이 이어지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규 아파트는 내부 평면 설계부터 단지 내 커뮤니티까지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고 희소성도 부각돼 투자가치도 높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3월3주차 기준 전국 입주 1~5년 아파트의 집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75.79%를 기록한 광주광역시로 집계됐다.

이어 서울특별시(58.10%)·대전광역시(50.74%)·전라남도(43.06%)·부산광역시(43.02%) 순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전국 평균 집값 상승률은 25.8%로 5개 지역의 집값 상승률은 전국 평균을 훨씬 웃도는 것이다.

이들 5개 지역은 새 아파트 공급이 적은 지역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전국 입주 5년차 이내 아파트 비율이 평균인 14.94% 보다 낮게 나타났다.

새 아파트 비중이 가장 낮은 곳은 대전광역시(6.9%)로, 그 뒤를 이어 서울특별시(8.74%)·광주광역시(11.48%)·부산광역시(11.73%)·전라남도(13.24%) 순으로 집계됐다.

개별단지로 살펴보면 새 아파트 선호 현상은 더 뚜렷하게 드러난다.

KB국민은행 부동산 자료에 따르면 서울 강북구 미아동 꿈의숲 롯데캐슬(2017년 2월 입주) 전용면적 59㎡는 지난 1년간 5억6000만원에서 6억6500만원으로 18% 올랐다.

전남 광양시 중동 광양중마2차진아리채(2017년 3월 입주) 전용 84㎡ 매매 시세도 1년 동안 13% 올랐고 대전 중구 오류동 서대전역 우방아이유쉘 스카이팰리스(2018년 7월 입주) 전용 84㎡도 같은 기간 18% 올랐다.

이렇다 보니 이들 지역에서 분양하는 신규 아파트 청약 성적도 좋은 편이다. 새 아파트 공급이 뜸했던 만큼 대기수요자들도 많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전남 여수시에서 지난 2019년 12월에 선보인 힐스테이트 죽림 젠트리스는 평균 139.99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광주 북구에서 작년 11월에 분양한 무등산자이&어울림2단지도 108.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지난해 11월에 분양한 르엘대치는 212.1대 1, 부산 해운대구 중동에서 올해 3월에 분양한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는 226.45대 1을 기록했다.

공급이 뜸했던 지역에서 분양을 앞둔 신규 아파트도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GS건설은 오는 5월 전남 광양시에 704가구 규모 광양센트럴자이를 공급할 예정이다.

광양시는 2017~2019년 분양된 아파트 가구 수가 2833가구뿐이다. 공급이 뜸했던 만큼 광양시에서 지난해 8월 분양한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는 광양시 역대 최고 경쟁률인 6.23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

광주에서는 5월 분양 예정인 광주유동재개발 사업이 주목된다. 두산건설과 중흥건설이 컨소시엄을 통해 총 2240가구를 공급한다.

삼성물산은 오는 4월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753-9번지 일대에 용두6구역 재개발을 통해 래미안 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대전에서는 4월 우미건설이 대전둔곡지구(3BL) 분양에 나서고 부산에서는 같은 달 중흥토건이 사상구 덕포동에 부산사상 중흥S-클래스 그랜드센트럴 분양할 예정이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건설사에서 다양한 특화 상품을 선보이면서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들의 니즈가 더욱 늘고 있다"며 "새 아파트가 공급되면서 주변 환경도 개선되는 효과도 있어 새 아파트 몸값은 꾸준히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