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신용데이터, 현금 확보 돕는 '코로나 자금 진단' 오픈

김동호 대표 "각종 신청서류 클릭 한 번에 제출 기능 추가"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20-04-03 12:54

한국신용데이터는 소상공인이 현금을 손쉽게 확보하도록 돕는 '코로나 자금 진단' 서비스를 3일 오픈했다.

소상공인은 캐시노트에서 '코로나 자금 진단' 서비스를 통해 저금리 자금대출, 카드청구대금·대출이자·세금 납부 연기, 보험료·전기요금 감면, 고용유지 지원금, 세금 환급금까지 한눈에 볼 수 있다.

'코로나 맞춤 알림' 기능을 통해 쏟아지는 정책과 제도 속에서 신용등급, 전년동기 대비 매출 변화율, 대출 적합 업종, 소상공인 지원 요건에 본인 사업장이 충족되는지 카카오톡 알림으로 받아볼 수 있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어려운 상황에서 현금 확보에 필요한 각종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하는 서비스"라며 "각종 지원 및 신청서류를 캐시노트에서 클릭 한 번에 제출하는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전국 55만개 사업장에서 사용되는 경영관리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