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쌍용차 예병태 사장 "정부·금융권에 지원 요청···위기 극복할 것"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20-04-06 19:32

▲ 예병태 사장 ⓒ쌍용차

예병태 쌍용자동차 사장은 최근 모기업 마힌드라 그룹이 투자 약속을 철회한 데 대해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정부와 금융권에 지원을 요청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예 사장은 이날 평택공장 직원들에게 배포한 '임직원 여러분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정부와 대주주의 자금 지원을 통해 기업 회생의 발판을 마련하려 했던 계획이 예기치 못한 난관에 부딪히게 됐다"며 "마힌드라의 자금 지원 철회가 직원 입장에서는 굉장히 당혹스럽고 실망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 사장은 "회사가 지금 2009년 법정관리 이후 최악의 비상시국에 직면해 있다"며 "경영을 책임지는 대표이사로서 현재 위기 상황이 도래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인도 역시 21일간 전면봉쇄라는 유례없는 조치가 내려졌으며 마힌드라 그룹 역시 설립 최초로 금융권으로부터 자금 수혈을 받아야 할 만큼 심각한 자금 경색에 내몰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힌드라 그룹으로부터 지원받기로 한 2300억원이 올해 당장 필요한 긴급 자금이 아니라 향후 3년간 회사 운영에 필요한 재원"이라고 말했다.

예 사장은 "회사는 노동조합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정부와 금융권의 지원 요청을 통해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회사는 무엇보다 직원 여러분의 헌신과 희생으로 추진 중인 복지중단과 임금 삭감 노력이 결코 헛되이 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앞장서서 혼신의 역량을 발휘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마힌드라 그룹은 특별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의 팬데믹(대유행) 상황에 따른 전세계적인 경기 위축으로 쌍용차에 신규 투자를 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대신 마힌드라는 400억원의 1회성 특별자금을 지원하고 신규 플랫폼에 대한 지출 없근 접근 등 자금 외 (non-fund) 이니셔티브를 지원키로 했다.

하지만 이는 향후 3년간 쌍용차가 필요한 5000억원의 자금에는 휠씬 미치지 못하는 부분이어서 쌍용차는 현재 외부 지원 없이는 회생 불가능한 상황에 직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