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래에셋, 7조원대 미국 호텔 인수 결국 취소

중국 안방 보험에 매매계약 해지 통보하고 계약금 반환 절차 진행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20-05-04 14:49


미래에셋그룹이 미국 내 15개 호텔 매입을 결국 취소했다. 매도인인 중국 안방 보험에 매매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계약금 반환 요청 절차를 진행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4일 "안방보험의 거래종결 선행조건 미충족 사유를 발견했고 이에 따라 매도인의 매매계약서 위반사항이 발생했다"며 "안방보험이 호텔 가치를 손상시키는 부채를 적시에 공개하지 않았고 정상적인 호텔 운영을 이어나가지 못해 매매계약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해 9월 안방보험이 소유한 미국 호텔 15개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은 총 인수 대금이 58억달러(약 7조1000억원)로 알려져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미래에셋은 지난 4월 17일 매도인 측에 계약 상 거래 종결 선행조건 미충족의 위반사항을 15일내 해소하지 않을 경우 매매계약서를 해지할 권리가 발생한다고 통지했다.

통지 이후 매수인은 계약서에 따라 15일간 매도인 측의 매매계약에 따른 하자 치유를 기대했으나 매도인의 실질적인 소명 없이 2020년 5월 2일 해당 기간이 종료되면서 미래에셋은 매매계약서에 따른 계약 해지권을 행사하게 됐다.

또 "안방보험이 호텔 매매계약과 관련해 제삼자와 소송 중인 것으로 드러나 안방보험에 관련 자료를 요구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3일 안방보험에 매매계약 해지 통지서를 발송하고 계약금을 보관 중인 에스크로 대리인에게 계약금 반환 요청서를 전달했다.

안방보험은 계약을 이행하라며 미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해 양측의 법적 분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안방보험은 계약 내용을 예정대로 이행하라며 미국 델라웨어주 형평법원에 미래에셋자산운용 측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이번 사안을 원만하게 해결하고 싶지만 안방보험이 이미 소송을 제기하는 등 법적 분쟁화하고 있어 매수인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방보험 측은 매수인의 변심으로 매각 작업이 지연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안방보험 측은 "코로나19 사태는 미래에셋 측이 거래 종결 의무로부터 면제될 수 있는 SPA상 정의된 중대하게 부정적인 영향'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호텔 매매계약과 관련해 제삼자의 사기 내용은 신속하게 밝혀냈고 그 소유권을 확인하는 최종 판결을 받았다"며 "체결한 계약에 따라 부과된 각각의 거래 종결 조건을 모두 충족했으며 미래에셋도 거래를 종결할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