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공모·사모 펀드, 개인 판매 감소세 지속

이남석 기자 (leens0319@ebn.co.kr)

등록 : 2020-05-05 09:55

▲ ⓒ

개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펀드 판매가 공모와 사모 구분 없이 모두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연기와 대규모 투자 손실을 불러온 파생결합펀드(DLF) 사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개인 투자자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21조9000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8000억원 줄었다.


이로써 판매 잔액은 지난해 6월 말 27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이후 9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졌다. 지난 9개월 동안 줄어든 판매 잔액은 5조원이 넘는다.


지난해 7월부터 라임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사모펀드를 둘러싸고 수익률 돌려막기 의혹 등이 제기됐다. 이후 은행의 불완전판매가 이슈가 된 DLF 사태까지 터지며 사모펀드를 중심으로 펀드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신뢰가 추락했다.


개인 투자자 대상 판매 잔액은 공모펀드 역시 감소세를 보였다.


개인 투자자 대상 공모펀드 판매 잔액은 지난해 8월 말 약 90조원을 보이다 이후 줄곧 감소세를 나타내 올해 3월 말 84조2000억원 규모로 줄었다.


지난해 8월 말 이후 올해 1월 말까지 5개월 연속 줄었다가 2월 소폭 증가한 뒤 3월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올해 3월 말 판매 잔액은 지난해 8월 말보다 5조5000억원 줄어든 것이다.


개인 투자자 대상 판매와 달리 법인 투자자 대상 펀드 판매는 사모펀드 중심으로 늘어났다.


올해 3월 말 현재 법인 투자자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392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43조6000억원 늘었다. 이로써 판매 잔액은 9개월 연속 증가했다.


법인 투자자 대상 공모펀드 판매 잔액은 지난해 6월 말 100조8000억원에서 올해 3월 말 104조8000억원으로 소폭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