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BNK경남은행, '울산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 체결

BNK경남은행 울산지역 소상공인 협약보증 재원으로 10억원 특별 출연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20-08-13 16:36

▲ BNK경남은행 한기환 상무(사진 왼쪽 세번째)와 울산신용보증재단 오진수 이사장(사진 왼쪽 네번째)이 ‘울산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BNK경남은행

BNK경남은행이 울산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한다.


BNK경남은행은 13일 울산신용보증재단과 ‘울산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BNK경남은행과 울산신용보증재단은 울산 소재 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강화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울산지역 소상공인 등에 대한 협약보증 재원으로 10억원을 특별 출연했다.


울산신용보증재단은 특별출연금 10억원의 15배인 150억원까지 협약보증을 지원하고 일반 보증보다 보증비율을 우대하기로 했다.


울산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에 따른 지원 대상기업은 울산에 소재한 소상공인 및 창업 후 7년 이내의 중소기업 가운데 미래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이다.


지원 한도는 최대 5000만원 이내이며 보증만기는 5년 이내이다.


한기환 상무는 "울산신용보증재단과 체결한 울산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이 어려움 극복에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지역 경제를 견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은 울산신용보증재단과 울산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하기에 앞서 지난 7일에는 경남신용보증재단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