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40년 전부터 꿈꿨다"…SK이노베이션, 배터리 역사 공개

최종현 선대회장, 1982년에 종합에너지 회사 청사진 제시

1985년 기술지원연구소 설립…3륜 전기차 제작 성과

기아차, 연세대학교 등과 전기차 배터리 개발 협업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20-09-17 10:16

▲ 유공40년 사사 발췌- 1982년 12월 9일에 열린 '최종현 선대회장과 유공 부과장 간담회'ⓒSK이노베이션

"1982년 '종합에너지 기업' 비전 세웠다." SK이노베이션이 지금으로부터 38년 전 배터리 사업 청사진을 그려놨다는 근거를 17일 제시했다.


선경그룹이 인수한 대한석유공사가 사명을 유공으로 바꾼 1982년은 정유 전문회사에서 종합에너지 회사로의 도약을 위해 최종현 선대회장이 결단을 내린 시기다. 정유, 화학, 윤활유, 배터리 등의 사업부를 둔 지금의 SK이노베이션을 밑그림 한 시점인 것이다.


1993년 발간된 '선경 40년 사사'에는 최 선대회장이 1982년 12월 9일에 열린 간담회에서 "종합에너지 회사로 방향을 바꿔야 한다. 정유뿐만 아니라 석탄, 가스, 전기, 태양에너지, 원자력, 에너지축적 배터리 시스템이 포함돼야 한다"며 방향성을 제시한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 "10년 후에는 정유사업이 다른 에너지 사업에 비해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아질 수 있도록 하자"며 "기술 축적은 하루 아침에 이뤄지는 것이 아니므로 지금부터 꾸준히 기술자를 양성하고 기술집약적인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한 내용도 실려있다.


▲ 1993년 1월에 발행된 ‘유공 소식86호’에 실린 유공 전기차 관련 특집기사.ⓒSK이노베이션

청사진을 내건 지 불과 3년 만인 1985년, 당시 유공은 정유업계 최초로 울산에 기술지원연구소를 설립했다. 기술지원연구소는 현재 대덕 기술혁신연구원으로 옮겨졌다. 그해 11월 12일에 보도된 기사에 따르면 유공은 기술지원연구원에 100억원을 투입하는 당시로서는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첫 성과는 1991년에 나타났다. 태양전지를 이용한 3륜 전기차 제작에 성공해 성능시험을 시행한 것이다. 당시 언론은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유공은 특히 무게가 적고 에너지 집적도가 큰 전지개발을 위해 △니켈·카드뮴 △니켈·수소전지 △나트륨·유황전지 중에서 하나를 선점해 개발에 나섰다"고 전했다.


유공이 시험 제작한 전기차의 최고 속도는 시간당 20km,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0km였다. 현재 1회 충전만으로 600km 이상을 주행하는 배터리 성능에는 현저히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30년 전에 이같은 성과를 거둔 건 이례적이었다.


당시 세계적으로 배터리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은 캐나다의 HBS, 독일의 HBB, 영국의 클로라이드, 일본의 NDK 등 4개사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1992년 12월에 발행된 '유공 뉴스레터 6호'에 실린 '유공 전기차용 첨단 축전지 개발 주관기관 선정' 관련 기사에서 해당 내용이 확인됐다.


이후 정부에서 1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기아자동차, 자동차부품 종합연구소, 기계연구소, 연세대학교 등과 함께 전기차용 배터리 개발에 나선 유공은 나트륨·유황전지를 탑재할 경우 기존 전지에 비해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약 300km까지 늘어나게 된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1993년 1월 19일 국내에 발간된 신문에는 "유공이 전기차용 첨단 축전지의 실용화를 위해 시험용 전기차를 제작, 운행 시험에 들어갔다. 기존 5인승 자동차를 유공 자체 기술진이 개조해 모터와 컨트롤러 축전지 등을 장착한 유공의 전기차는 현재 울산 석유화학단지에서 주행시험을 하고 있다"고 게재됐다.


▲ SK이노베이션 전기차용 배터리

28년이 지난 지금 유공의 배터리 연구는 SK이노베이션이 이어가고 있다. 일찌감치 전기차 배터리 연구개발에 돌입했음에도 대규모 상업생산이 늦어진 탓에 후발주자라는 꼬리표를 붙였지만 NCM(니켈·코발트·망간)9·½·½ 양극재 배터리 개발에 세계최초로 성공하며 다시 한 번 글로벌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탑티어를 목표로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유럽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거점을 마련했다. 올해 20GWh에 그친 배터리 생산규모는 2025년 100GWh로 확대된다. 현재 글로벌 점유율 6위인 SK이노베이션은 5위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오는 4분기에는 현대·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에 내년 초부터 적용되는 배터리를 양산한다. 5년간 10조원의 매출을 낼 전망이다. 아직까지 적자를 내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은 이를 기점으로 흑자전환에 한 발 더 가까워질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어느날 갑자기 시작돼 지금의 성장가도에 올라서게 된 것이 아니었다"라며 "40여년 전 시작된 토탈 에너지 솔루션 공급자의 꿈은 현재 진행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