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 식도암 완전관해 다수 확인"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등록 : 2020-09-17 16:44

▲ ⓒ에이치엘비

에이치엘비는 유럽종양학회 2020 온라인회의(ESMO Virtual Congress 2020, 이하 ESMO)에서 '리보세라닙'의 식도암 임상 결과를 발표한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회사는 중국 창저우시 제2 인민병원(The 2nd people’s hospital of Changzhou)에서 수행한 수술이 불가한 식도암 환자를 대상으로 화학방사선치료를 수행한 것과 화학방사선치료와 리보세라닙을 병용으로 치료한 군을 비교했다. 그 결과 전체생존기간 중앙값(mOS)은 16개월과 20개월, 무진행생존기간 중앙값(mPFS)은7개월과 12개월로 각각 나타났다. 리보세라닙 병용요법의 완전관해는 31명 중 7명(22.6%)으로 화학방사선치료(34명 중 1명)에 비해 높은 비율을 보였다.


에이치엘비는 소세포폐암 2차 치료제로 리보세라닙과 세포독성항암제인 '이리노테칸(Irinotecan)', '토포테칸(topotecan)'과의 각각 병용요법 결과도 공개한다. 하얼빈 의과대학과 베이징의 307병원에서 실시된 임상시험 결과 이로노테칸 병용요법에서는 객관적반응률(ORR) 40%, 질병통제율(DCR) 80%를, 토페테칸과의 병용요법에서는 mPFS 15.8주(3.7개월)와 mOS 33주(7.7개월)로 나타났다. 소세포폐암은 2차 치료제로 허가 받은 표적항암제는 없고 표준치료법도 확립되지 않아 치료가 어려운 질환으로 꼽힌다.


이 밖에 광저우의 중산대학교 암센터에서는 비인두암(Nasopharyngeal carcinoma) 2차 치료제로 '카페시타빈(Capecitabine)'과의 병용 임상이 진행됐다. 임상 결과 ORR 41.5%, DCR 95.1%, mPFS 6.88개월의 결과를 보였다. 비인두암은 1차치료로 백금계 화학요법 치료 실패 후 마땅한 표준치료가 없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리보세라닙이 미충족 수요가(unmet need)가 있는 다양한 암종에서 매우 의미있는 치료 결과를 보였다"며 "이번 ESMO에서도 리보세라닙의 가치를 다시 한 번 증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학회에서는 항서제약과 중국의 여러 연구기관에서 수행한 리보세라닙 관련 임상시험 및 연구 결과 20개가 포스터로 발표되고, 갑상선암과 폐암 임상 3상, 림프종에 대한 임상 결과는 구두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