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기남 삼성 부회장 "중소협력사, 함께 성장하는 운명공동체"

삼성전자·전기·디스플레이 '1·2·3차 협력사 공정거래협약' 체결

조성욱 공정위원장 "2차 이하 협력사까지 함께 해야 진정한 상생"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20-09-28 14:30

▲ ⓒ

삼성 전자·전기·디스플레이 3개사와 1·2·3차 협력사는 28일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협력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경기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에서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은 올해 총 11개 계열사가 2602개 1차 협력사와 협약을 체결했다. 이 중 520개 1차사가 1927개 2차사와, 그리고 510개 2차사가 801개 3차사와 각각 공정거래협약을 맺었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물산(건설·패션),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호텔신라, 세메스 등이 참여했다. 대덕전자, 엔비젼, 아이엠엘 등 1·2·3차 협력사 9개사가 대표로 참석했다.


공정거래협약은 대·중견기업과 중소 협력사가 공정거래 관련 법령의 준수와 자율적 상생협력을 다짐하는 약속이다. 공정위가 실시하는 협약 이행평가 결과가 우수한 기업은 직권조사 면제 등 인센티브를 제공받을 수 있다.


삼성과 1차사 간 협약서에는 ▲표준하도급계약서 사용 ▲생산·단종 계획 등 ‛주요정보 사전알림시스템' 운영 ▲상생펀드를 통한 협력사 자금지원 ▲공동기술개발·특허출원 지원 등 원·수급사업자 간 협의 관련 지원 내용이 담겼다.


또한 삼성과 1차사 외에 1-2차사와 2-3차사 간 협약도 체결됐다. 이들 협약서에는 ▲마감일 후 30일 이내 현금 지급 노력 ▲대기업의 상생협력 자금 ▲기술개발 및 인력지원 등 혜택의 하위 협력사와의 공유 등이 포함됐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과 1·2·3차 협력사 간 협약식을 계기로 대기업과 중소협력사가 더불어 성장하는 하나의 운명공동체로서 한 차원 높은 협력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욱 위원장은 “지난 해 일본의 핵심 전자 소재부품 수출 규제에 이어 올해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전자산업은 전례없는 위기를 맞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근간이 되는 전자산업이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고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