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융권, 금소법 시행 앞두고 소비자보호 강화 결의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금융권 공동 자율결의 및 세미나 개최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21-02-24 14:30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을 앞두고 금융권은 금소법의 철저한 준수 및 고객 중심 경영 실천에 대한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소비자보호 강화를 결의했다.


은행연합회는 24일 은행회관에서 국회 정무위원장과 7개 금융업협회장, 금융회사 임직원 등이 참여한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금융권 공동 자율결의 및 세미나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는 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 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 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 회장이 참석했다.


금융권은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하여 국가경제 및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소비자 중심 경영을 실천하며, 준법경영을 통해 금융소비자보호에 앞장서기로 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3월 시행되는 금융소비자보호법이 금융거래 전 영역에 걸쳐 촘촘히 소비자보호 체계를 규율함에 따라 금융회사들의 부담이 커졌으나, 장기적

으로는 불완전판매 근절로 금융산업의 신뢰도가 제고되어 지속 가능한 성장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관석 정무위원장도 격려사를 통해 "금융공학이나 ICT의 발달과 함께 금융상품의 종류나 판매 채널이 다양화·다변화되고 있으며, 금융소비자도 그만큼 스마트해지고, 소비자주권에 민감해지고 있는것이 최근의 트렌드"라며 "3.25. 금소법 시행을 눈앞에 둔 금융산업이 첨단 서비스업으로서 보다 자발적이고 선제적인 소비자피해 구제나 보호 수단들을 마련하여 시장의 신뢰를 얻는데 주력해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한편, 자율결의 행사에 이어 금소법 시행에 대비한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체계 구축방안 및 모범사례를 발표하는 세미나 개최했다.


김·장법률사무소 구봉석 변호사는 금소법의 입법 취지 및 주요 내용과 금소법 시행이 금융회사의 금융상품 판매업무에 미칠 영향, 판매행위 규제 준수 방안, 내부통제기준 마련 등 금융소비자 보호체계 구축방안을 설명했다.


신한은행 이정주 부장은 금소법 시행 준비 T/F 운영 경과와 지역본부별로 배치되어 영업점의 소비자보호 내부통제 현황을 점검하는 역할 수행하는 '금융소비자보호오피서' 학계, 법조계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소비자보호 관련 외부 자문단인 '신한 옴부즈만 제도' 도입 등 소비자 보호강화 조치사례 등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