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다음주 4차 재난지원금 발표…1인당 국민소득도 공개

코로나 대출 연장·이자 유예 연착륙 방안도 발표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21-02-27 14:37

▲ 정부가 다음 달 2일 내놓을 추경안에는 코로나19 방역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 집중 지원, 고용 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접종을 비롯한 방역 등에 필요한 추가 예산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다음 주에는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공개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얼마나 하락했는지 밝혀진다.


정부가 다음 달 2일 내놓을 추경안에는 코로나19 방역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 집중 지원, 고용 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접종을 비롯한 방역 등에 필요한 추가 예산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4차 재난지원금 규모에 대해 '19.5조원 플러스 알파(α)'라고 예고했다. 내달 2일 국무회의 의결, 4일 국회 제출, 18일 본회의 처리 등 스케줄도 피력했다.


같은 날 통계청은 올해 1월 산업활동동향을 공개한다. 산업활동동향은 한국의 실물경제 상황을 진단할 수 있는 총체적인 동행지표다.


지난달에는 코로나19 거리두기 강도가 높아 내수 부문이 어려웠지만 수출 부문에서 호조가 이어지고 있어 경기 회복 시그널이 감지될 가능성도 있다.


한국은행은 다음 달 4일 '2020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을 공개한다.


지난달 26일 발표된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경제성장률(직전분기대비) 속보치는 -1.1%, 2020년 성장률은 -1.0%였다. 수출과 산업활동동향 등 확정된 지표를 반영한 지난해 4분기와 연간 성장률이 얼마나 영향을 받았을지가 주목된다.


금융당국과 금융권이 3월 말 시한 도래 예정인 대출 만기 연장·이자 상환유예 조치의 6개월 연장에 공감대를 형성한 가운데 추후 연착륙을 위한 다양한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또 상황 진단과 대응 방향성(forward guidance)을 주기적으로 제시해 시장 참여자들의 예측 가능성이 높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