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9일 23: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추석 연휴 불구 서울 아파트값 4주 연속 상승

서울 0.08% 올라…서울 전지역 오름세
서초구 9주만에 상승전환…강남4구 모두 올라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10-12 14:34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감정원

긴 추석 연휴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이어졌다. 8.2대책이 발표된 지 두 달여가 지나 매매시장이 안정세를 찾아가는 모양새다.

12일 한국감정원이 금주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3% 상승하며 9월 마지막주(0.02%)에 이어 오름세가 이어졌다. 추석 연휴로 매매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였으나 가을이사철을 맞아 거주선호도 높은 지역은 실수요자 발길이 이어졌다.

서울은 금주 0.08% 전주(0.08%) 상승세를 이어갔다. 강남권(0.09%)에서는 서초구를 마지막으로 강남4구 모두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기록했다. 서초구는 금주 0.03% 올라 9주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송파구(0.25%)는 단기상승 부담과 추석연휴 등으로 상승세가 한풀 꺾였고 강동구(0.14%)는 9호선 개통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강남구도 0.12% 오르며 오름세가 이어졌다.

강북권(0.06%) 역시 전 지역구에서도 모두 상승했다. 광진구(0.11%)는 매수자 관망세로 상승세가 약화됐으나, 마포구(0.09%)와 종로구(0.08%)는 도심권 직장인 수요가 유입되며 올랐다. 노원구(0.08%)는 가을이사철 영향으로 한 주만에 다시 상승 전환했다.

지방(0.00%)은 추석 연휴 이후의 시장을 살피려는 매도자·매수자 관망세 속에서 부산은 조정대상지역 모두 하락 내지 보합을 기록하며 하락세가 이어졌다. 광주, 전남, 강원은 상승세가 약화됐으나, 충남은 가을 이사수요로 상승 전환했다. 대구는 북구를 제외한 지역에서 상승하며 전체적으로 하락에서 보합 전환했다.

지역별로 대구(0.11%), 전남(0.10%), 서울(0.08%) 등은 상승했고, 충북·세종(0.00%)은 보합, 경북(-0.14%), 경남(-0.13%), 울산(-0.08%) 등은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