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17: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연준 기준금리 2.25∼2.50% 동결…"금리 조정 이유 없어"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9-05-02 08:49

▲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기준금리를 2.25∼2.50%로 동결했다.

연준은 1일(현지시간)까지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2.25∼2.50%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지난 3월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동결한 바 있다.

연준은 성명에서 "3월 FOMC 회의 이후 확보한 정보에 따르면 노동 시장은 강세를 유지하고 있고 경제 활동은 견고한 상승세를 보였다"며 "최근 몇 달 동안 일자리 증가는 평균적으로 견고했고, 실업률은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12개월 기준 전반적인 인플레이션과 식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분야의 인플레이션은 감소했고 2%를 밑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준은 글로벌 경제와 금융시장 전개, 미미한 물가상승 압력에 비춰 향후 금리 목표 범위에 대한 조정을 고려할 때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플레이션 우려가 크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고용과 인플레이션 수준이 금리정책 변화를 필요로 하는 수준인지를 판단할 때 서두르지 않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FOMC 회의 이후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금리를 어느 방향이든 움직여야 할 강한 근거를 보지 못하고 있다"면서 "현재 시점에서는 우리의 정책 입장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