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2일 18:0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5~6월 지방 분양, 10대 건설사가 60% 차지

전체 3만3428가구 중 2만335가구 시공 맡아
중소건설사 대비 상품•입지 등 우수해 선호도 높아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9-05-14 16:25

6월까지 분양되는 지방 아파트 절반 이상이 10대 건설사가 시공사로 나설 전망이다. 연초부터 계획됐던 분양 물량이 쏟아지는 것으로, 최근 서울의 정비사업 추진이 더딘 만큼 주요 건설사는 지방 시장 공략에 더욱 공을 들이는 분위기다.

1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월까지 지방에서 총 3만3428가구(임대 제외)가 분양 될 예정이며, 이 중 시공능력평가 10위 내 건설사가 2만335가구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분양 물량의 약 60.8%에 달한다.

▲ 5~6월 10대 건설사 지방 분양 물량.
지역별로는 부산이 6곳 5655가구로 가장 많으며 ▲대구 6곳 5200가구 ▲경남 3곳 3626가구 ▲대전 3곳 2976가구 ▲세종 1곳 1200가구 ▲전북 1곳 973가구 ▲광주 1곳 705가구 등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지방 분양시장이 연초 관망세였던 만큼, 다수 분양이 숨고르기에 들어갔었고 더위, 휴가 등이 시작되는 7월 전 청약을 끝내기 위해 공급에 나선 단지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브랜드사 아파트는 대부분 시장 분위기가 좋은 광역시에서 나오는데다. 지방에서도 대형사 선전이 두드러져 분양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중소건설사 보다 상품•설계 등이 우수하고, 재건축•재개발 조합원들도 브랜드사 시공을 선호해, 입지가 좋은 원(原)도심에 들어서는 경우도 많다.

실제로 지난해 지방 1순위 청약 경쟁률 상위 10곳 중 7곳이 10대 건설사가 차지했다. 올해도 대전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 내놓은 ‘아이파크 시티’에 10만건 이상의 청약통장이 몰렸다. 충남 아산 대우건설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에도 3만8598명이 몰리면서 평균 38.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내달까지 눈길을 끄는 분양도 많다. 삼성물산은 6월 부산시에서 첫 분양에 나선다. 부산진구 연지2구역 재개발로 들어서는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로 총 2616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되며, 이중 전용면적 51~126㎡ 1360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부산어린이대공원, 초연근린공원, 백양산 등과도 가까워 도심 속 숲세권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주차장은 모두 100% 지하화한 공원형 아파트로 조성될 예정이다.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홈 상품 등 최첨단 시스템 적용은 물론 펜트하우스와 테라스하우스, 1층 특화 평면 등 다양한 평면을 도입해 단지 고급화에도 힘썼다.

또한 현대엔지니어링은 대구에 ‘힐스테이트 감삼’을 이달 분양 예정이다. 총 559가구로 아파트는 391가구다. 도보 5분 이내 거리에 대구 도시철도 2호선 죽전역을 이용할 수 있으며, 이마트 감삼점, 홈플러스 성서점, 열린아동병원 등도 걸어서 이용 가능하다. 500m 안에 장동초, 장기초, 본리초 등이 자리한다. 현대건설도 ‘힐스테이트 다사역’을 같은 달 내놓는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4㎡ 674가구다.

대전에서는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이 목동3구역 재개발로 ‘더샵 리슈빌’을 6월 분양 계획이다. 총 993가구며, 일반분양은 전용면적 39~84㎡ 715가구로 계획되어 있다. 중앙초와 접하고 있으며, 중•고등학교가 도보거리다.

GS건설 컨소시엄은 5월 세종시에서 ‘세종자이e편한세상’을 선보인다. 전용면적 84~160㎡, 1200가구 규모로 단지 뒤로는 괴화산을 접하고 있으며, 단지 옆으로는 삼성천이 가깝다.

포스코건설과 태영건설은 경남 양산 사송신도시에 공급하는 '사송 더샵 데시앙' 분양에 들어갔다. 총 1712가구, 전용면적은 74~101㎡다.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이 조성되며, 도보거리에 초등학교와 중학교가 들어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