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6일 17: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2019 LoL MSI' 유럽 G2 우승...지역간 격차 줄었다

안신혜 기자 (doubletap@ebn.co.kr)

등록 : 2019-05-20 10:22

▲ ⓒ라이엇 게임즈

라이엇 게임즈는 19일(한국시간)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에서 열린 ‘2019 리그 오브 레전드(롤)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2019 LoL MSI)’ 결승전에서 유럽 대표 G2가 우승했다고 20일 밝혔다.

MSI는 프로 롤 리그가 정기적으로 진행되는 전세계 13개 지역의 스프링 우승팀들이 대결하는 대회다. 2015년 미국 탈라하시에서 처음 개최돼 올해로 5회째를 맞았다.

이번 2019 LoL MSI 결승전은 2012년 이후 열린 롤 국제대회 중 최초로 서구권 팀 간 결승 대진이 성사됐다. G2는 북미팀 리퀴드를 총 70분 43초 만에 세트 스코어 3대0으로 셧아웃시키며 과거 롤 국제대회에서 진행된 5전 3선승제 경기 최단 시간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1세트 시작부터 3세트 끝날 때까지 G2는 단 한 순간의 위기도 허용하지 않았다. 라인전에서의 개인 능력과 합류 판단, 교전 개시 타이밍, 이득 극대화 등 모든 측면에서 우세했다는 분석이다.

2019 롤 MSI는 롤 e스포츠 춘추전국시대의 서막을 알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통적인 강호로 손꼽히는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팀들과 지금까지 한 수 아래로 평가받던 북미, 유럽 팀들 간의 격차가 많이 줄어들었다. 지난 롤 월드 챔피언십 우승팀인 중국의 인빅터스 게이밍과 SK텔레콤 T1 모두 이번 MSI 준결승에서 북미와 유럽팀을 만나 패배했다.

단판제가 아닌 5판 3선승제였기 때문에 개인 기량과 팀 전략, 전술 측면에서 격차가 줄어들었다고 분석된다. 또 그룹 스테이지에서 탈락한 베트남 퐁부 버팔로는 2회 진행된 우승팀 G2와의 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G2는 총상금의 40%를 가져가며 SK텔레콤 T1은 10%를 받게 된다. 기본 상금 25만 달러에 다음달 12일까지 판매되는 ‘정복자 알리스타’ 스킨과 ‘2019 정복의 와드’ 스킨 매출액의 25%가 기본 상금에 추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