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5일 09: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합의안 걷어찬 르노삼성 노조, '구조조정' 부메랑 맞나

최근 도출한 노사 잠정합의안 21일 최종 '부결'
신규물량 차질 빚나···다만 합의안 '반대' 아닌 집행부 '불신임' 관측도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05-21 21:23

▲ 21일 르노삼성 임단협 찬반투표 결과 ⓒ르노삼성 노조

최근 르노삼성 노사가 합의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상안'이 21일 최종 부결됨에 따라 후폭풍이 예상된다.

르노삼성 노조는 이날 총 조합원 2219명을 대상으로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47.8%(1023명), 반대 51.8%(1109명), 사고 및 기권 0.4%(87명)로 최종 부결됐다.

당초 지난 16일 사측과 노조는 잠정합의안을 극적으로 도출하고 경영정상화 시동을 걸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날 예상을 뒤업는 결과가 나오면서 르노삼성은 격랑 속으로 빠져들 전망이다.

앞서 양측은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해 온 2018년 임단협 협상에서 11개월 간의 진통 끝에 지난 16일 잠정 합의했다.

주요 합의 내용은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 100만원 지급, 성과 보상금 총 1076만원 지급, 근무 강도 개선 위한 60명 인력 채용 등이었다.

이 같은 잠정 합의안은 노사가 모두 한발씩 양보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사측은 기본급 동결로 고정비 인상을 최소화했고, 노조는 추가 성과급과 인력 충원, 외주·용역 전환 문제와 관련 사측과 논의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서다. 이에 따라 업계 안팎에서는 최종 타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절반이 넘는 노조원들은 이날 잠정합의안에 반대표를 던졌다. 부결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친 건 대부분 정비직으로 구성된 영업지부 근로자들이었다. 영업지부 근로자 34.4%만 찬성표를 던졌다.

이와 관련해 르노삼성 관계자는 "사실 영업직 쪽에서 이런 결과가 나올 줄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다만 그쪽 노조 집행부에 대한 불만일 수도 있다"고 했다. 합의안에 반대를 던진 것이기보다는 영업쪽 노조 집행부에 대한 불신임 성격의 반대일 수 있다는 것이다.

노조는 우선 상황을 분석한 뒤 긴급 회의에 돌입해 교섭 재개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향후 일정은 현재 미정"이라고 밝혔다.

▲ 부분 파업으로 작업이 멈춰있는 부산공장 모습 ⓒ르노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