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29일 15: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하나금융, 혁신금융 지원 확대 "2021년까지 20조원 투자"

김정태 회장 주도 혁신금융협의회 출범…그룹 혁신금융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9-06-09 22:50

▲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 전경.ⓒ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그룹 차원의 창업·벤처기업 혁신금융 지원을 위한 '혁신금융협의회'를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김정태 회장을 의장으로 하는 혁신금융협의회는 관계사 사장 및 그룹 주요 임원 17명이 위원으로 참여해 그룹의 혁신금융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하나금융은 혁신금융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혁신금융협의회 산하에 '기업여신시스템개선협의회'와 '창업벤처투자협의회'를 운영한다.

기업여신시스템개선협의회는 일괄담보제도 정착, 기술·신용평가 일원화 등 기업여신시스템 혁신과 관련 대출 지원 확대를 담당한다.

창업벤처투자협의회는 직·간접투자 및 펀드 조성 등 모험자본 공급 확대를 주관한다.

협의회 출범과 함께 하나금융은 혁신금융 지원 규모를 15조원(2018~2020년)에서 20조원(2019~2021년)으로 상향했다.

국내 금융그룹 최초의 전업 신기술사업금융사인 하나벤처스는 이달 중 제1호 펀드인 '하나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펀드'를 결성할 예정이다.

1000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이 펀드에는 하나금융이 550억원을 출자한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혁신금융 지원 규모는 순증규모가 아닌 취급규모를 기준으로 산정할 경우 약 30조원에 달한다"며 "국내 벤처캐피탈이 설립 후 첫번째 펀드를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것은 하나벤처스가 업계에서 처음"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