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10:2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중국, 네이버 접속 전면 차단…인터넷 통제 강화

다음 이어 네이버도 차단…우회 접속은 가능
톈안먼 30주기·미중 갈등으로 부정적 여론 차단하려는 듯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6-11 17:22

▲ 네이버 쇼핑 사이트에 접속하면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음'이라는 메시지가 뜬다. ⓒ연합

중국이 국내 포털 사이트 '다음'에 이어 '네이버'의 접속도 전면 차단했다.

올해 중국이 '6.4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톈안먼 사태) 30주년을 맞은 가운데, 대외적으로는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화웨이 배제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어 부정적 여론 차단 등 인터넷 통제를 강화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 등 일부 지역은 지난달 30일부터 네이버의 접속이 기본적으로 막혔다.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에 이어 차단 대상이 네이버 사이트 전체로 확대된 것이다.

뉴스는 물론 쇼핑과 날씨, TV연예, 부동산, 지식백과, 학술정보 할 것 없이 PC에서나 모바일에서 모두 접속이 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쇼핑 메뉴를 클릭해도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음'이라는 문구와 함께 'http://shopping.naver.com/의 웹페이지가 일시적으로 다운되었거나 새 웹 주소로 완전히 이동했을 수 있습니다'라는 설명이 나온다.

다만 암호화한 'https' 사이트로 접속하는 일부 서비스는 이용할 수 있다. 가령 네이버 PC 버전 초기화면에 '뉴스' 메뉴가 두 군데 있는데 한 군데는 접속이 불가능하지만 다른 한 곳은 https 사이트로 연결돼 접속이 가능하다.

다른 인터넷 분야 전문가는 중국 당국이 데이터의 통로인 '포트'(port)를 막는 방식으로 네이버 사이트 자체를 차단한 것으로 추정하면서 대문을 걸어 잠근 것에 비유했다. 'http'로 시작되는 네이버의 모든 사이트가 막힌 것이며 암호화한 'https'로만 접속할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중국에서는 네이버 카페와 블로그의 접속이 차단된 상태다. 가끔 열리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이용이 불가능하다.

앞서 지난 1월에는 인터넷 포털 다음 사이트도 접속이 차단된 바 있다.

이에 따라 네이버나 다음을 이용하려면 VPN(인터넷 우회 접속) 프로그램을 이용해야 하지만, 이 또한 최근 중국 당국이 강력 단속에 나서 VPN을 켜도 접속이 잘 안 되는 상황이다.

중국은 수시로 통제를 위해 국내외 인터넷 사이트를 차단 또는 제한하고 있어 이번 네이버 사이트도 같은 경우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를 두고 한국 포털사이트를 중심으로 중국 내 정치 현안 등 민감한 내용이 퍼지면서 중국 당국을 자극한 게 아닌가 하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지난 2014년 7월부터는 중국 일부 지역에서 메신저인 카카오톡과 라인의 접속이 차단되고 있다.

우리 정부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한국 사이트 차단에 대해 중국 측의 설명과 시정을 요구하고 있으나 별다른 진전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