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7일 19: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NH농협손보 오병관 대표, 우박 피해 현장 방문

경상북도 청송군 우박 피해 과수농가 방문 및 위로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06-19 18:14

▲ NH농협손해보험 오병관 대표이사는 지난 18일 경상북도 청송군 소재 과수 농가를 방문해 우박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농가를 위로했다. 오병관 대표이사(사진 왼쪽 세 번째)가 현장을 둘러보며 조용국 남청송농협 조합장(사진 왼쪽 첫 번째), 김해환 현서농협 조합장(사진 왼쪽 두 번째), 이재호 청송군지부장(사진 오른쪽)과 함께 피해 현황을 살펴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NH농협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은 오병관 대표이사가 지난 18일 갑작스러운 우박으로 농작물 피해를 입은 경상북도 청송군 소재 과수 농가 두 곳을 방문해 피해현황을 직접 점검하고 농가를 위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피해 현장 방문은 지난 15일 청송, 안동 등 경상북도 지역에 발생한 우박으로 인한 과수 피해를 살펴보기 위해서다. 경북지역에서 18일 기준 2600여건의 우박 피해가 접수됐다.

오 대표는 우박 피해 현장을 둘러보며 농가의 애로사항을 들은 후, 농가의 경영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현장 담당자들의 신속한 사고조사를 당부했다.

오 대표는 이 자리에서 "갑작스러운 우박 피해로 많은 과수 농가가 예상치 않은 어려움에 직면했다"면서 "농협손해보험은 신속한 피해 조사 등을 통해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