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푸조·시트로엥·DS, 레몬법 실시···6월부터 소급 적용

"원활히 시행되도록 최선 다할 것"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07-01 09:44

▲ 푸조, 시트로엥, DS logo ⓒ한불모터스

푸조와 시트로엥, 고급 브랜드 DS 오토모빌(이하 DS)이 7월 1일부터 '자동차 교환 및 환불제도(이하 한국형 레몬법)'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1일 이후 계약한 고객도 소급 적용 대상에 포함된다.

한국형 레몬법은 신차 구매 후 일정 기간 내에 동일한 하자가 반복되는 경우 교환 및 환불이 가능하도록 하는 제도다.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에 따라 올해부터 시행됐다.

앞으로 푸조 508,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DS 7 크로스백 등 푸조, 시트로엥, DS 전 차종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은 계약 시 해당 법안에 대한 내용을 고지 받으며, 하자 발생 시 명시된 기준에 의거해 교환 또는 환불 받을 수 있다.

3개 브랜드의 공식수입원 한불모터스 송승철 대표이사는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소비자의 권익보호에 앞장서기 위해 지난 6월 26일 한국형 레몬법 수용 서면동의서를 국토교토부에 제출하고 레몬법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며 "영업 사원과 서비스 담당자 교육 등 레몬법이 원활하게 시행되고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