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6일 17: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문재인 대통령 "5G 시대, 정보보호 중요성 더욱 커져"

文, '제8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 축사
"데이터 가장 안전한게 다루는 나라 돼야"
"2022년까지 정보보호 예산 8485억원 투입"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7-10 13:42

▲ 문재인 대통령.ⓒ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5G 시대 '정보보호'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이제 데이터를 가장 잘 활용하는 나라를 넘어 데이터를 가장 안전하게 다루는 나라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8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 축사를 통해 "정보보호는 4차 산업혁명의 성공과 데이터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뒷받침하는 버팀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축사는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이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정보보호 기반을 강화해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인프라를 보호하겠다"며 "올해부터 2022년까지 정보보호 관련 예산 8485억원을 투입, 정보보호 시장을 14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1만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이버 보안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해 사이버 위협을 사전에 탐지하고 대응하는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사물인터넷 기기의 상시적인 안전점검체계를 구축하고 현재 7곳인 지역정보보호지원센터를 내년까지 10개소로 확대해 사이버 안전 수준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보보호 산업 육성에도 함께 하겠다"며 "정보보호 인증제품을 공공구매 수의계약 대상에 포함하고 보안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의 신제품 개발과 상용화, 해외 진출까지 원스톱 지원을 확대·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각 분야별 필요한 보안 모델을 개발, 보급하고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의 설계부터 실행에 이르기까지 보안을 필수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5G는 4차 산업혁명의 '원유'인 데이터를 기존 통신망보다 최대 20배 빠른 속도로 전송하는 데이터 경제의 핵심 인프라다"며 "정부는 5G에 기반해 스마트 시티와 스마트 공장, 스마트 의료, 스마트 교통과 같은 새로운 서비스와 시장을 만들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