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8일 22: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 팰리세이드 증산…"고객 대기 해소 기대"

4월 4공장 증산에 이어 3개월만에 2공장 공동생산 고객 대기기간 상당부분 해소 전망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9-07-18 16:22

▲ 팰리세이드ⓒ현대차

현대자동차는 울산4공장에서 생산 중인 대형SUV 팰리세이드를 2공장에서도 공동생산하기로 했다.

현대차 노사는 19일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에서 최종 합의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증산을 위해 8월초 시작되는 여름휴가 시점부터 2공장에 대한 생산 설비 공사를 거친 후 공동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작년 12월부터 판매된 팰리세이드는 현재까지 3만5000여대가 팔릴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때문에 출고적체로 인한 고객 대기기간이 길게는 1년 가까이 걸리는 등 생산부족에 따른 문제가 발생돼 왔다.

현대차는 이러한 출고 적체난을 해결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출시 4개월만인 지난 4월에 4공장 생산량을 월 6200여대에서 8600여대로 증대했다. 그러나 6월부터 팰리세이드가 수출 길에 오르면서 4공장 생산만으로는 공급이 부족해 3개월만에 또 다시 2공장 공동생산에 이르게 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2공장에서도 팰리세이드를 생산하게 되면 차량 인도까지 오랜 기간 기다려야 하는 고객들의 불편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며 “또한 심각한 판매난을 겪고 있는 와중에 그나마 효자차종 역할을 하고 있는 팰리세이드의 판매호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