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6일 18: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감원, 시장관련 부서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9-08-06 15:51


금융감독원이 금융시장 변동성을 감시하기 위해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 금융시장 직격탄이 되는 외국인 투자동향과 공매도 등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6일 오전 임원회의를 열고 "향후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미 연준의 통화정책 방향, 홍콩사태 및 노딜 브렉시트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장기화될 수 있다"며 "임직원 모두가 경각심을 가지고 살펴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도 오전 장에서 1900선이 붕괴되는 등 실제로 국내 금융시장이 불안정성을 보였다. 다만 이날 오전 이후 금융시장의 변동성은 다소 소강된 상태다.

하지만 윤 원장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시장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시장 변동성을 확대시킬 수 있는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해외사무소의 일일 모니터링 대상 지역을 동경사무소에서 미국, 중국, 유럽으로 넓히기로 했다.

또 유사시 선제적·체계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각 부문의 위기대응 비상계획을 철저하게 점검하고, 금융시장 모니터링 수준을 한 단계 격상하기로 했다.

윤 원장은 "위기대응 비상계획인 컨틴전시 플랜을 재점검하고, 모니터링 수준을 한 단계 격상하면서 즉각적인 대응태세를 구축할 것"이라며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틈을 탄 허위사실 유포 등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