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1월 28일 19: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J프레시,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거둬

2분기 매출 7565억, 영업익 194억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08-07 17:06


CJ프레시웨이가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거두는 등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는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7565억원, 영업이익 194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 영업이익은 40%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7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대비 7% 증가한 1조504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반적인 경기침체 영향에도 불구하고 주력사업인 식자재 유통 부문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약 5% 증가한 6116억 원을 기록했다. 경로 별로는 자회사인 프레시원 매출이 전년 동기 12% 증가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으며 외식 및 급식 경로도 소폭 상승했다.

단체급식 부문은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신규 수주 실적으로 바탕으로 작년 대비 약 14% 증가한 1199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밖에 자회사인 소스전문 제조업체 송림푸드도 제 3공장 가동률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상승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단체급식 부문에서 신규 수주와 함께 운영 효율화가 뒷받침되고 있고, 경기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 외식 경로에서도 수익성 중심 전략이 주효하면서 이익 개선에 기여했다는 것이 CJ프레시웨이의 분석이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전방사업인 외식업 경기가 위축된 데다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시행 등 대외환경이 전반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동시에 기록한 것은 상당히 고무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맞춤형 영업활동 강화와 함께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