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5월 05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갤럭시노트10]삼성전자-MS, 야심작 '갤럭시북 S' 공개…"모바일·PC 장점 결합"

13.3형 터치 스크린, 일체형 키보드 적용
갤럭시노트 10에 아웃룩 기본 탑재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등록 : 2019-08-08 06:00

▲ 삼성전자의 '갤럭시북 S' ⓒ삼성전자

[뉴욕(미국)=조재훈 기자]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만든 야심작 '갤럭시북 S'를 공개했다.

'갤럭시 북 S'는 세계 최초로 퀄컴의 7nm PC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cx'를 탑재해 강력한 성능과 함께 LTE 이동통신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네트워크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갤럭시 북 S'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으로 휴대가 용이하며 13.3형의 터치 스크린과 일체형 키보드를 탑재해 업무나 학습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또한 한 번 충전으로 거의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으며 최대 1T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해 최대 1.5TB 용량의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

또 이날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발표했다. 기기·애플리케이션·서비스간 매끄러운 연결성을 지원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한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또 양사는 5G 시대를 맞아 클라우드 컴퓨팅과 AI를 결합해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를 함께 열어갈 방침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삼성전자는 신작 '갤럭시 노트10'의 윈도우 10 기반 PC 연결성을 대폭 강화시켰다. 사용자는 PC와 스마트폰을 오가지 않고도 PC에서 '갤럭시 노트10'의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으며 메시지, 알림을 확인하고 바로 답변할 수 있다.

사용자는 '갤럭시 노트10'에서 촬영한 최근 사진을 PC로 옮기지 않고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고 편집할 수도 있다. 또 언제든지 '갤럭시 노트10' 상단 퀵 패널 '링크 투 윈도우(Link to Window) '에서 PC 자동 연결 기능을 설정하거나 해제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10'에는 최적화된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이메일 솔루션인 아웃룩(Outlook)도 기본 탑재된다.

올해 가을부터는 사용자가 별도로 백업할 필요 없이 삼성 갤러리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기반의 마이크로소프트 원드라이브(OneDrive)와 자동으로 동기화할 수 있어 어떤 디바이스에서든 사진과 비디오를 자유롭게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