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6: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분당서울대병원,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 개발

복약 상태, 혈당·혈압 수치, 병원 진료기록 등 건강관련 정보 관리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08-08 10:00

▲ LG전자가 8월 7일 경기 성남시 소재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개발 및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호영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의료정보센터장, 오창완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연구부원장, 이철배 LG전자 뉴비즈니스센터장(전무), 김수영 LG전자 뉴비즈니스센터 웰니스Task리더(상무)

LG전자가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손잡고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7일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개발 및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디지털 헬스케어'란 기존 의료기술에 인공지능·빅데이터·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디지털 의료 서비스를 의미한다.

LG전자는 고객들이 가전제품을 통해 복약 상태, 혈당·혈압 수치, 병원 진료기록 등 건강관련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고객이 기존에 사용하는 혈압계, 혈당계, 산소포화도계 등 가정용 의료기기를 이용해 측정한 수치를 음성으로 가전제품에 입력해 서버에서 통합 관리할 계획이다. 데이터는 분당서울대병원이 만든 앱(app)인 헬스포유(Health4U)와 연동돼 고객이 추후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때 유용하다.

분당서울대병원 오창완 연구부원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정보시스템인 베스트케어에 연동된 개인건강관리 앱 헬스포유를 운영하면서 환자 중심 디지털 헬스케어 노하우를 축적해왔다"면서 "치료의 질과 만족도를 높이는 환자 중심 건강관리 플랫폼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뉴비즈니스센터장 이철배 전무는 "혁신 제품과 기술을 이용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 개발 중"이라며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