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5일 10: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나아이, 부산 최초 지역화폐 'e바구페이' 앱 출시

코나아이, 지역화폐 플랫폼 운영 노하우로 부산시 자치구 최초 서비스 선봬
부산 동구 정책수당, 인센티브 제공하는 일반발행 총 25억 원 규모로 운영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08-13 16:15

▲ 코나아이가 부산 지역의 첫 지역화폐인 'e(이)바구페이' 모바일 앱을 출시했다.ⓒ코나아이

선불전자지급수단 기반 핀테크 기업 코나아이(대표 조정일)가 부산 지역의 첫 지역화폐인 'e(이)바구페이' 모바일 앱(App)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나아이는 부산 동구 지역상권 활성화와 서민경제 안정화에 기여한다는 목적으로 e바구페이 플랫폼 서비스에 대한 전반적인 운영과 관리를 맡았다. e바구페이는 부산 동구에서만 사용 가능한 지역화폐다. 이날부터 올 하반기까지 총 25억원 규모의 모바일 기반 충전식 선불카드로 발행된다.

코나아이는 자체 개발한 모바일 코나카드 플랫폼을 연계해 경기도 내 28개 시·군과 경남 양산 등 각 기초자치단체의 지역화폐 서비스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이번에 부산 지역까지 서비스를 확장해 선보였다.

e바구페이 앱은 시중 22개 은행과 계좌 연결이 가능해 만 14세 이상이면 누구나 간편하게 앱 안에서 비대면으로 카드 발급 신청 및 금액 충전을 할 수 있다. 또한 모바일 앱 내 '내지갑' 탭에서 실시간으로 이용내역과 혜택정보를 한 번에 볼 수 있어 기존 지류형 상품권의 환전차익거래(일명 깡)를 사전 차단할 수 있고 보다 스마트한 소비 관리가 가능하다.

사용처는 동구 소재 IC카드 단말기가 있는 전통시장, 골목상점에서 충전된 금액만큼 결제 가능하고, 백화점·대형마트·유흥업소와 프랜차이즈 직영점 등 일부 점포에서는 사용이 불가하다.

부산 동구 e바구페이는 정책발행과 인센티브(상시 6%, 명절 등 특판 시 10%)가 지급되는 일반발행으로 나눠 운영되고, 모바일 앱 내 간편신청만으로 연말정산 시 현금과 마찬가지로 30% 소득공제를 적용 받을 수 있다.

조정일 코나아이 대표는 "부산 동구 e바구페이는 부산 최초로 자치구에서 발행하는 지역화폐인만큼 모범적인 플랫폼 설계와 운영을 통해 지역 선도자의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며 "e바구페이 플랫폼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소비 데이터를 활용해 부산 동구가 지속 발전 가능한 경제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