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5일 10: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보, '유니콘기업 육성' 박차

상반기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성공 힘입어 2차 사업 시행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08-13 16:35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은 2019년 상반기 시범사업으로 도입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의 성공에 힘입어 2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신청기업을 오는 9월 15일까지 접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이 '제2벤처붐 확산 전략'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지난 4월 도입, 13개 기업에 총 1115억원의 보증을 지원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리디, 컬리, 와디즈, 블랭크코퍼레이션, 디에스글로벌, 마이뮤직테이스트, 피피비스튜디오스, 하나기술, 네오랩컨버전스, 달콤소프트, 왓챠, 힐세리온, 메쉬코리아가 1차 예비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기보는 상반기 시범사업에서 나타난 스타트업들의 요청사항을 반영해 성장성요건 중 기준연도 말 상시종업원 수를 10명 이상에서 5명 이상으로 완화하고, 평가·심사와 관련해 부실위험항목, 차입금비율 등 재무심사 적용을 배제했으며, 신청기업의 편의와 심층적인 평가를 위해 공고기간과 평가기간을 3주에서 4주 이상으로 확대했다.

지원대상은 비상장기업(단, 코넥스 상장기업은 가능)으로 시장검증·성장성·혁신성 3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하는 기업이다. 시장검증은 벤처투자기관으로부터 누적 5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함으로서 시장에서 사업모델이 검증돼야 하고, 성장성은 향후 유니콘으로의 성장가능성을 보기 위해 최근 3개년 매출성장률이 연평균 20% 이상이거나 전년도 매출액이 직전년 대비 100억원 이상 증가한 기업, 혁신성은 기보의 기술사업평가등급이 BB등급 이상이어야 한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보증한도를 일반보증의 30억원 대비 최대 100억원까지 대폭 상향했으며, 고정보증료 1.0%에 협약은행 대출 시에는 100% 전액 보증을 지원함으로써 대상기업의 금융비융을 크게 절감할 수 있게 됐다.

기보 관계자는 "상반기 시범사업에서의 성공과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을 바탕으로 유니콘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기 위해 2차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을 시행한다"며 "이번 2차 사업에서는 15개 내외 기업에 대해 총 1000억원 정도의 특별보증을 지원해 정부의 제2벤처 붐 확산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