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29일 15: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증권, 1000억원 규모 신한카드 ESG채권 대표주관

평균 만기 4.6년, 평균금리 1.40%대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9-08-28 15:27

▲ SK증권(사장 김신)은 1000억원 규모의 신한카드 ESG채권 발행에 대표 주관사로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SK증권

SK증권(사장 김신)은 1000억원 규모의 신한카드 ESG채권 발행에 대표 주관사로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

ESG채권은 ESG채권은 환경(Environmental)·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 등 공공 이익을 위한 특수목적 채권 중 사회적 가치 증대에 중점을 둔 '사회적 채권'이다.

SK증권은 "이번 ESG채권은 평균 만기 4.6년이며 평균금리는 1.40%대로, 높은 대외 신인도와 우수한 자산 건전성을 기반으로 발행됐다"고 설명했다.

SK증권은 2018년 5월 국내 최초로 산업은행 원화 녹색채권 발행을 시작으로, 남부발전(녹색채권 1000억), 기업은행(지속가능채권 3000억), 우리카드(사회적채권 1000억) 등 굵직한 ESG채권 발행을 주관하면서 시장 활성화에 기여해왔다.

또한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UN산하기구인 녹색기후기금(GCF) 이행기구 신청 및 해외 탄소배출권 사업 진입으로 친환경 금융분야에서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다.